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나경원 '패스트트랙 충돌' 9시간 검찰조사, 저항권 논리로 대응

김수연 기자
2019-11-14   /  08:26:13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때 회의를 방해한 혐의로 8시간40분 동안 검찰조사를 받고 나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서 8시간40분 동안 조사를 마친 뒤 오후 10시40분 집으로 돌아갔다.
 
나경원 '패스트트랙 충돌'  9시간 검찰조사, 저항권 논리로 대응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서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 원내대표는 검찰청을 나오며 “여권의 총체적, 불법·위협적 상황을 소상히 설명했다"며 "자유한국당은 의회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역사적 책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책임을 져야 한다면 원내대표로인 그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조사에서 패스트트랙 문제에 따른 여당과 야당의 충돌은 여권의 불법 사·보임 때문이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원내대표는 헌법에 보장된 저항권을 행사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 원내대표는 4월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등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되면서 여당과 야당 국회의원들이 충돌할 때 회의 진행과 법안 접수를 방해한 혐의로 고발당했다.

나 원내대표가 다른 의원들을 통해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하도록 했는지 여부도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이 기사는 꼭!

  1. 만도 전기차 맞춰 전동화부품 키운다, 해외영업 강한 조성현 진두지휘
  2. [CEO톡톡] 우리금융 KT와 디지털동맹 어디까지 가나, 손태승 선봉에
  3. 진에어 에어부산 통합하면 부산에 본사 둬야 한다는 부산상공회의소
  4. 삼성전자 5G 선봉에 보급형 갤럭시A42 세워, 화웨이 빈자리도 노려
  5. 김용범, 메리츠화재 새 회계기준 도입 앞서 재무건전성 관리 궁리 중
  6. 한라 건축으로 실적반등 성공, 이석민 이제 토목 명성 되찾기 힘실어
  7. 손태승, 아주캐피탈 인수로 우리금융 자동차금융 플랫폼 통합 밑그림
  8. KCGI 조현아 반도, 한진칼 주총 요구로 산업은행의 경영감시 의지 시험
  9. 연기금투자풀 운용사 놓고 미래에셋 KB 신한BNP파리바 도전 별러
  10. LIG넥스원에 인수된 이노와이어리스, 뚝심으로 5G스몰셀 기회잡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