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은행권 가계대출 9월보다 7조 이상 늘어 증가폭 다시 확대

조은아 기자
2019-11-12 17:54:56
0
10월 은행권 가계대출 9월보다 7조 이상 늘어 증가폭 다시 확대

▲ 10월 은행권 가계대출이 9월보다 7조 원 이상 증가했다. 올해 들어 두 번째 증가폭이다.

10월 은행권 가계대출이 9월보다 7조 원 이상 증가했다. 올해 들어 두 번째 증가폭이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9년 10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874조1천억 원으로 9월 말보다 7조2천억 원 증가했다. 8월(7조4천억 원) 이후 가장 크게 늘어난 것으로 9월 4조8천억 원대로 꺾였던 가계대출 증가세가 한 달 만에 반등했다.

주택 전세 및 매매 관련 자금 수요 등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규모가 확대됐기 때문이라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가계대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10월 말 643조1천억 원으로 9월 말보다 4조6천억 원 늘었다. 보금자리론과 전세대출 수요가 증가하면서 개별대출이 늘어 전체 주택담보대출도 늘었다.

은행권 보금자리론(미유동화 잔액) 증가폭은 8월 7천억 원에서 9월 9천억 원, 10월 2조2천억 원으로 확대됐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9월에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접수가 끝나면서 대상에 포함되지 못한 대출 차주 등의 수요가 금리가 유사한 보금자리론으로 일부 넘어왔다”고 설명했다.

10월 기타대출은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은행권에서 2조5천억 원 증가했고 제2금융권에서는 1조7천억 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리스크 관리 노력 등에 힘입어 9월보다 7천억 원 감소했다.

10월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은 9월보다 8조1천억 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지난해 10월(10조4천억 원)보다 2조3천억 원 줄었고 전월(3조2천억 원)보다는 4조9천억 원 확대됐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10월은 추석연휴의 카드결제 수요, 이사 수요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10월 경상수지 흑자 78억3천만 달러로 1년 만에 최대규모
  2. 금융위 부위원장 손병두 "금융회사의 고위험 투자 점검해 대응"
  3.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파생결합펀드 배상 수용해도 후폭풍 계속
  4. 신한금융지주 회장후보로 돌아온 위성호, 명예회복 기회 잡을까
  5. 이동걸, 박삼구 추켜세우며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 위해 압박
  6. 신한금융지주 회장 선임에 '함영주 데자뷰', 조용병은 다른 길 갈까
  7.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8.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9.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10. 상장폐지 벗어난 경남제약, 방탄소년단 모델로 레모나 해외진출 잰걸음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3. 3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4. 4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5. 5 현대차 노조, 울산공장 와이파이 접속제한에 반발해 특근 거부 하기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