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노면소음 저감기술 개발, 제네시스 GV80에 첫 적용

차화영 기자
2019-11-11 12:08:59
0
현대자동차그룹이 차량 실내로 유입되는 노면소음을 줄여주는 첨단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11월 출시할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 GV80을 시작으로 향후 신차들에 차례대로 적용된다.  
 
현대차그룹 노면소음 저감기술 개발, 제네시스 GV80에 첫 적용

▲ GV80 콘셉트카를 바탕으로 한 RANC 기술개념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11일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ANC, Road-noise Active Noise Control)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RANC는 여러 곳에서 동시에 발생하는 노면소음을 실시간으로 분석한 뒤 반대 위상의 음파를 발생시켜 상쇄하는 기술이다.

RANC는 소음분석부터 반대 위상 음파를 발생시키는 데까지 0.002초밖에 걸리지 않아 불규칙하게 발생하는 노면소음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기존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나 기아자동차 K9에 적용됐던 ANC(능동형 소음 저감기술)이 주로 엔진소음에 한정됐던 것과 비교해 RANC는 타이어가 노면과 부딪혀 나는 소리 등 다양한 유형의 소음이 실내로 유입되는 것을 막아준다.  

RANC를 적용하면 차량 실내소음을 3dB정도 낮추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현대차그룹은 약 6년의 개발기간을 거쳐 RANC 양산화에 성공했다. 

현대차그룹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번영, ARE, 위아컴 등과 산학협력 오픈이노베이션 형태로 선행 개발을 진행했으며 양산단계에서는 글로벌 차량 오디오 전문기업인 하만과 협업했다.

현대차그룹은 RANC의 핵심요소 기술인 센서 위치 및 신호 선정방법을 놓고 한국과 미국에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주가 상승 가능", 중장기 청사진과 자사주 취득 긍정적
  2. 제네시스 GV80 출시 전에 높은 관심, 현대차 반갑지만 흥행부담 커져
  3. 현대차 노조 새 지부장에 '중도실리' 이상수 당선, 노사관계 변화 주목
  4. 새 쏘나타에 없던 택시모델, 새 그랜저 택시모델은 왜 서둘렀을까
  5. 현대차 기아차 11월 미국 판매 약진, 팰리세이드 텔루라이드 호조
  6. 현대차그룹, 신중년 일자리사업 '굿잡5060'으로 123명 재취업 성과
  7. 이원희 "현대차, 61조 투자해 세계 3대 친환경차기업 도약"
  8.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9.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10.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