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문태곤, 강원랜드의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순탄하지 않아

김수연 기자
2019-11-10   /  08:30:00
문태곤 강원랜드 사장이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순탄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상당수 비정규직들이 강원랜드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문태곤, 강원랜드의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순탄하지 않아

문태곤 강원랜드 사장.


10일 강원랜드에 따르면 협력업체 비정규직 직원 가운데 외곽관리, 세탁, 청소, 경비 등 7개 분야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10월22일 경쟁입찰부문 비정규직 직원들을 모두 자회사에 정규직으로 고용을 마친 뒤 나머지 비정규직 직원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해 7개 분야에서 1083명과 전환방식을 놓고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

강원랜드는 10월22일까지 자회사를 통해 비정규직 563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2018년 1월 노동자·사용자·전문가 협의를 진행한 뒤 2019년 10월까지 전체 정규직 전환 대상자 1646명 가운데 34%를 정규직으로 고용했다.

앞으로 남은 인력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자회사 방식을 통한 고용에 반대하는 노동자들을 설득하는 데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강원랜드 협력업체 직원들 대부분은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전환방식에 동의하지 않고 있다.

7월 강원랜드 협력업체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근로자 대표단이 설문조사를 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7.6%는 강원랜드에 직접고용되는 방식으로 정규직 전환을 희망했다. 

‘정규직 전환방식 합의에 가장 큰 걸림돌’을 물어보는 질문에는 응답자 84%가 ‘강원랜드의 직접고용 불가 방침 등 자의적 기준’을 꼽았다.

응답자의 91.9%는 ‘정규직 전환 문제에 강원랜드가 현재까지 대응해 온 방식이 부적절하다’고 바라봤다.

강원랜드 협력업체 직원들은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강원랜드의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총파업 등을 통해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기도 하다. 

강원랜드 비정규직 공통투쟁단은 8월에 경고 총파업을 추진했다. 강원랜드가 계속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전환방식만 고집한다면 앞으로 무기한으로 정식파업을 할 수 있다고도 예고했다.

1월에도 강원랜드 비정규직 공동투쟁단은 강원랜드 행정동 앞에 모여 '강원랜드의 무기계약직'으로 편입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와함께 무기계약직으로 편입하는 것이 용역업체에 1년 동안 주는 용역비용보다 인건비가 적게 들어가기 때문에 강원랜드로서도 유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이 기사는 꼭!

  1.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이닥 인수효과로 하반기 실적 증가세 전환 가능
  2. 현대건설, 코로나19로 수익성 낮아져 스마트건설 확대로 만회 팔걷어
  3. [오늘Who] 손태승, 디지털 외부 협력 넓혀 우리금융 지름길 찾는다
  4. [오늘Who] 김동원, 한화자산운용 앞세워 디지털 캐롯손해보험 키운다
  5. [채널Who] 삼성바이오로직스 산파 김태한, 성장 위한 고난 끝없다
  6. 서울 공공재개발 공모 앞두고 경쟁 치열, 도시재생지역은 배제돼 논란
  7. 윤종규 KB금융 회장 재연임 임박, '9년 경영' 비전으로 무얼 내걸까
  8. [채널Who] 상투 없는 부동산 찾으면 있다, 침체기가 낚아챌 기회다
  9. GS리테일 편의점 국내 1위 성에 안 찬다, 허연수 GS25 해외진출 확대
  10. NH투자증권 고액자산가 유치전 한 발 물러서, 옵티머스펀드로 움츠려

이 기사의 댓글 2개

정남희 | (49.161.236.245)   2019-11-13 08:59:48
현재 진행상황을 아시고 다시 써주시면좋겠네요
관심이 있으시다면 재밌는 기사 하나 나올텐데 연락주세요
010 6379 9912
정남희 | (49.161.236.245)   2019-11-13 08:57:31
대체 이 기사는 언제적 내용인가요?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