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창완, 한국공항공사의 '정규직된 자회사 직원' 처우 불만에 곤혹

김수연 기자
2019-11-10 08:30:00
0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이 자회사를 통한 정규직 전환을 진행하고 있지만 자회사 직원들로부터 처우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10일 한국공항공사와 민주노총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 노동자들은 자회사를 통해 정규직으로 고용된 뒤 처우가 더 나빠졌다며 총파업 등 항의를 이어가고 있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의 '정규직된 자회사 직원' 처우 불만에 곤혹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


민주노총 한국공항공사 노동조합은 8월에 첫 파업을 결의한 데 이어 10월에도 총파업을 진행하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한국공항공사(KAC) 공항서비스지부는 10월1일 ‘전국 14개 공항 자회사 전환 노동자 총파업 선포대회’를 열어 “하청업체 용역으로 일할 때보다 자회사 직원이 된 뒤 처우가 더 나쁘다”며 “처우를 개선하고 부족한 인력을 충원하라”고 요구했다.

한국공항공사 노동자들은 자회사를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됐지만 결국 이름만 정규직이고 더 열악한 상황에 놓였다며 반발하고 있다.

정규직 전환으로 절감한 비용을 노동자 처우 개선에 사용해야 하는데 관리자의 몫으로 사용하는 것 등을 비판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가 보안검색과 특수경비분야 등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별도로 다른 자회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반발은 더 커졌다.

한국공항공사는 정규직 전환을 위해 만든 자회사 KAC공항서비스 말고도 자회사 두 곳을 더 세우기로 7월2일 결정했다.

공항운영과 시설 분야를 위해 KAC공항서비스 이외에 자회사 한 개를 더 추가하고 보안검색 및 특수경비 분야를 위해서 별도의 자회사도 설립하겠다는 것이다.

전국 14개 공항에서 노동조합이 반대 서명운동을 추진한 결과 1406명이 반대의견을 표명했다.

손창완 사장은 10월 국정감사 때 국회의원으로부터 자회사 직원들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지적받았다.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AC공항서비스 소속 직원 연차 사용률은 54%지만 한국공항공사 본사 직원들은 지난해 80%에 가까운 연차를 사용했다”며 “인원을 충원해 3조 2교대인 근무체계를 4조 2·3교대까지는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손 사장은 10월 국회 국정감사 업무보고 때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성공적으로 마쳐 안정적으로 일자리를 제공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공항공사는 KAC공항서비스 노동자들의 총파업에 대응해 대책본부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정비, 기계, 통신 등 필수유지업무에 대체인력을 구해 원래 근무인원의 75% 이상의 인력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공항공사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완료, 손창완 “상생발전 노력”
  2. 한국공항공사, 지방공항 활성화 위해 저비용항공사 지원 확대
  3. 정규직 전환 상징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공정한 전환' 쉽지 않아
  4. 도로공사 요금수납원 전면 직접고용 결정, "민주노총 즉각 철수해야"
  5. 인천공항 노조 "인천공항 세번째 자회사 설립 반대, 총력투쟁 불사“
  6. 이강래, 도로공사 수납원의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원칙에 힘빠져
  7. 코스맥스엔비티 넥스트BT, 건강기능식품 지원정책에 성장기회 잡아
  8.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헬스케어 스타트업 발굴경쟁 불붙어
  9.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10. 박양우, 게임산업 규제개선에 초점 맞춰 문체부 지원정책 본격화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3. 3 [장인석 착한부동산]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 될 용산 샅샅이 훑어보기
  4. 4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5. 5 김범년 김동수, 한전KPS와 대한전기협회 함께 중소기업 품질지원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