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갑 "올해 한국전력 실적 더 어렵다, 부채 쌓이면 결국 국민부담"

고두형 기자
2019-11-07 21:40:44
0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올해 경영실적은 지난해보다 나빠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7일 한국전력공사에 따르면 김 사장은 6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빛가람전력기술엑스포(BIXPO)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한국전력 실적은 작년보다도 어려울 것”이라며 “올해 3분기엔 계절적 요인으로 일시적으로 흑자를 낼 수 있겠지만 금방 나아질 것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종갑 "올해 한국전력 실적 더 어렵다, 부채 쌓이면 결국 국민부담"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한국전력은 지난해 영업손실 2080억 원을 봤다. 연간 영업적자를 낸 것은 2012년 이후 6년 만이다. 올해도 상반기에 영업손실 9285억 원을 냈다.

언제 흑자전환을 할 수 있을지를 두고는 대답을 하지 않았다.

정부의 과도한 정책비용 때문에 한국전력의 재무구조가 나빠지고 있다고 바라봤다.

김 사장은 “정부 정책비용이 올해만 약 7조9천억 원에 이른다”며 “3년 전보다 3조 원 정도 늘었다”고 말했다.

정책비용에는 신재생에너지·에너지저장장치(ESS) 지원과 필수사용량 보장공제, 여름철 주택용 누진제 할인 등이 포함된다.

김 사장은 “한국전력이 정부 보조금 등을 대신 내주고 있는데 전기요금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며 “부채가 쌓이면 결국 국민 부담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한국전력은 28일 이사회를 열고 특례할인 폐지를 포함한 요금 개편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김 사장은 “특례할인 제도는 일몰기간이 끝나면 종료하는 게 맞다”며 “한국전력 이사회가 전기요금 개편에 관한 로드맵을 제시한 뒤 정부와 충분히 협의해 간극을 좁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양보할 수 없는 부분이 있을 것이고 우리 의견과 똑같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2. 한국전력, 고객센터 자회사를 내년 1월 세워 정규직 전환 추진
  3. 김종갑, 한전공대 연계할 나주와 전남 에너지특화사업 '차곡차곡' 진척
  4. LS산전 한전KDN, 에너지전환정책에 스마트그리드 사업기회 넓어져
  5. 한국전력 목표주가 높아져, "특혜할인 축소로 전기요금 인상효과 가능"
  6. 탈석탄 강화로 한국전력 부담 더 커져, 전기요금 개편 놓고 정부만 봐
  7. 효성중공업, 한국전력과 전력설비 사전진단기술 개발 협력
  8. [Who Is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9.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10.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12월1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임원인사 동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