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김영록, 전라남도 식품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사업 유치 추진

김남형 기자
2019-11-04   /  16:57:20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식품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김 지사는 4일 도청에서 열린 정례조회에서 “기능성 원료를 체계적으로 탐색하고 실증할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사업을 전라남도가 유치하도록 식품 관련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타당성 조사를 조속히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김영록, 전라남도 식품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사업 유치 추진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그는 “3월 ‘식품 등의 표시 광고에 관한 법률’이 개정돼 일반식품에 기능성 표시가 가능해진 만큼 전국 최대 농산물 생산기지인 전남이 이 분야를 선점해야 한다”며 “식품의 기능성 표시가 법적으로 허용된데 이어 도의 건의로 2020년 정부 예산에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사업이 반영된 만큼 이 사업을 반드시 유치하도록 발빠르게 대처해 달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기능성 건강식품의 시장규모가 계속 확대되고 있지만 기능성 원료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산 기능성 원료은행 구축을 통해 수입대체가 필요하다고 봤다.

기능성 건강식품의 국내시장 규모는 2016년 3조6천억 원에서 2017년 4조2천억 원, 2018년 4조3천억 원으로 증가했다. 기능성 원료 수입량도 2016년 5972억 원에서 2017년 6천7억 원, 2018년 7217억 원으로 늘고 있다.

전라남도는 지역 특화자원인 마늘의 ‘알리신’, 양파의 ‘퀴세틴’, 녹차의 ‘카테킨’, 귀리의 ‘식이섬유’ 등 기능성 원료 가공산업을 육성해 고부가가치화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SK스토아, 전라남도 사회적경제기업의 비대면 판로 확대 지원
  2. [오늘Who] 권순호, 현대산업개발 광운대역세권 개발로 반전 별러
  3. “니콜라 사기 논란 따른 한화솔루션 주가 하락은 비중확대 기회”
  4. [오늘Who] '동학개미 멘토'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브랜드가치 높이다
  5. 서울 도시정비 주도권은 조합에게, 흑석9구역 11구역도 눈높이 높아져
  6. 삼성중공업 고정비 부담에 3분기도 적자, LNG업황 나빠 수주도 불안
  7. 신창재, 교보악사자산운용을 교보생명 완전자회사 편입할 기회 잡나
  8.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 관심 고조, 최고 몸값 14조 고평가 시선도
  9.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임기 곧 끝나, 관료출신 회장으로 다시 돌아가나
  10. 신한금융은 네이버 카카오보다 더 디지털로, 조용병 계열사 CEO 독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