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페루 마추픽추 관문공항 건설 착수, 손창완 "기술 전파"

김수연 기자
2019-11-03 17:07:53
0
한국의 민관 컨소시엄이 세계유산인 페루 마추픽추의 관문공항 건설을 맡는다.

한국공항공사는 1일 페루 리마의 교통통신부 청사에서 ‘친체로 신공항 건설사업’ 착수행사를 열었다고 3일 밝혔다.
 
한국공항공사 페루 마추픽추 관문공항 건설 착수, 손창완 "기술 전파"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이 해발 3700m 높이의 '친체로 신국제공항 건설 예정 부지'에서 활주로의 위치와 방향 등을 언론에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체로 신공항은 활주로 1본(4km)을 갖춰 연간 450만~570만 명이 이용 가능한 중급 공항으로 건설된다. 총사업비는 5억 달러(약 5600억 원) 규모로 여객터미널과 주차장, 활주로, 계류장 등 최첨단 공항 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한국공항공사를 중심으로 한 민관 컨소시엄은 6월 페루 정부로부터 354억 원 규모의 신공항 사업총괄관리 사업을 수주했다. 건설참여 업체 선정과 계약관리, 사업공정 및 품질관리, 설계 검토, 시운전 등을 진행하게 된다.

해외 인프라 분야에서 한국 정부가 중심이 돼 사업 총괄관리 계약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페루 정부는 마추픽추와 가까운 벨라스코 아스테테 국제공항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항공 안전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신공항 건설을 추진했다.  

2018년 10월 한국을 비롯한 프랑스, 스페인, 캐나다, 영국, 터키 등 6개국이 페루 정부에 사업참여의향서를 제출했다.

국토부는 한국공항공사와 도화, 건원, 한미글로벌 등 민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수주지원을 위해 국토부와 한국공항공사, 해외건설협회, 코트라 등으로 팀코리아를 조직해 지원활동을 벌였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친체로 신공항은 기존 공항의 제한적 여객 수용 문제를 해결하고 세계적 관광지인 마추픽추의 관문공항으로서 페루를 대표하는 글로벌 수준의 국제공항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한민국과 공항공사의 경험 및 기술을 널리 전파해 세계적 공항이 탄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해준, 에이블씨엔씨 로드숍 ‘미샤’ 활로를 중동에서 찾는다
  2. 세종대 공학부문, THE세계대학평가에서 국내 10위에 올라
  3. 롯데면세점 국제 개인정보경영시스템 인증, 이갑 "한국 최초 자부심"
  4. 김종갑, 한전공대 연계할 나주와 전남 에너지특화사업 '차곡차곡' 진척
  5. 변창흠, 토지주택공사 대토보상 활성화로 부동산 상승 영향 최소화
  6. 이강래,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확대에 도로공사 손발 맞추기 쉽지 않아
  7. 한국전력 발전자회사, 수소연료전지발전으로 정부에 발맞추기 분주
  8.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9. 코스피 외국인 '팔자행진' 한 달만에 멈춰, 자금이탈 불안은 계속
  10. [오늘Who] 불황에 갇힌 한샘, 강승수 스마트홈사업으로 빛을 찾다
TOP

인기기사

  1. 1 제네시스 GV80 출시 전에 높은 관심, 현대차 반갑지만 흥행부담 커져
  2. 2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오늘Who] 이석희, SK하이닉스 돌파구 위해 연말 쇄신인사 꺼낼까
  5. 5 김종갑, 한전공대 연계할 나주와 전남 에너지특화사업 '차곡차곡' 진척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