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독도 인근 추락 헬기와 같은 헬기의 안전성 점검해야”

이상호 기자
2019-11-01 16:32:13
0
문재인 “독도 인근 추락 헬기와 같은 헬기의 안전성 점검해야”

▲ 10월31일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헬기의 모습. <소방청>

문재인 대통령이 독도 인근 해상에서 벌어진 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같은 종류 헬기의 안전성을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119구조본부 소속 소방헬기와 같은 종류 헬기의 안전성을 전반적으로 점검하라”고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안전성을 점검하라고 지시한 헬기의 기종은 슈퍼퓨마(SEPERPUMA) EC-225다.

소방본부는 EC-225를 2008년과 2016년에 각각 1대씩 도입했다. 추락한 헬기는 2016년 3월에 430억 원을 들여 도입한 헬기로 올해 6월까지 690여 차례 운항했다.

2008년에 도입된 같은 기종은 현재 중앙119구조본부 수도권항공대에 배치돼 있다.

EC-225가 국내에서 추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노르웨이에서 2016년 4월 주 회전날개가 본체어서 떨어져 나가며 추락하는 사고가 난 적이 있다.

제조사는 프랑스의 ‘유로콥터’로 현재 ‘에어버스헬리콥터스’로 회사 이름이 바뀌었다. 제조사의 이름이 바뀌면서 기종명도 H225로 변경됐다.

EC-225는 자체중량 6840Kg(킬로그램), 길이 19.50m(미터), 높이 4.97m, 폭 4.10m 크기로 최대탑승인원은 28명이다. 최대 속도는 시속 324km(킬로미터), 항속거리는 926km이다. 

독도 인근 해역의 EC-225 추락사고는 10월31일 오후 11시29분쯤 발생했다.

독도 인근 해상 어선에서 손가락 절단사고를 당한 응급환자를 이송하기 위해 독도에서 이륙한 뒤 2~3분 만에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국은 1일 수색작업을 벌여 오후 2시40분쯤 추락한 헬기의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의 위치를 확인했고 오후 4시20분쯤에는 동체 내에서 실종자 1명을 발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검찰, 황운하 고발한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박기성 이틀째 불러 조사
  2. 문재인 '김진표 총리' 딜레마, 경제냐 지지층이냐 선택 고심 길어져
  3. 추미애 윤석열 공존인가 대립인가, 힘겨루기 첫 시험대는 검찰인사
  4. 북새통 울산시, 대한민국은 권력집단 총출연한 진실공방 중
  5. 검찰, 울산 경제부시장 송병기 사무실과 집 압수수색
  6.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관련 백원우 박형철 최종구 불러 조사
  7. 법무부 장관후보에 추미애, 판사 출신의 민주당 5선 의원
  8. [Who Is ?] 문재인 대통령
  9. 우리금융그룹 우리은행부터 인사 개막, 손태승 연임은 내년 초 윤곽
  10. 정규직 전환 상징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공정한 전환' 쉽지 않아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