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독도 인근 추락 헬기와 같은 헬기의 안전성 점검해야”

이상호 기자
2019-11-01   /  16:32:13
문재인 “독도 인근 추락 헬기와 같은 헬기의 안전성 점검해야”

▲ 10월31일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헬기의 모습. <소방청>

문재인 대통령이 독도 인근 해상에서 벌어진 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같은 종류 헬기의 안전성을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119구조본부 소속 소방헬기와 같은 종류 헬기의 안전성을 전반적으로 점검하라”고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안전성을 점검하라고 지시한 헬기의 기종은 슈퍼퓨마(SEPERPUMA) EC-225다.

소방본부는 EC-225를 2008년과 2016년에 각각 1대씩 도입했다. 추락한 헬기는 2016년 3월에 430억 원을 들여 도입한 헬기로 올해 6월까지 690여 차례 운항했다.

2008년에 도입된 같은 기종은 현재 중앙119구조본부 수도권항공대에 배치돼 있다.

EC-225가 국내에서 추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노르웨이에서 2016년 4월 주 회전날개가 본체어서 떨어져 나가며 추락하는 사고가 난 적이 있다.

제조사는 프랑스의 ‘유로콥터’로 현재 ‘에어버스헬리콥터스’로 회사 이름이 바뀌었다. 제조사의 이름이 바뀌면서 기종명도 H225로 변경됐다.

EC-225는 자체중량 6840Kg(킬로그램), 길이 19.50m(미터), 높이 4.97m, 폭 4.10m 크기로 최대탑승인원은 28명이다. 최대 속도는 시속 324km(킬로미터), 항속거리는 926km이다. 

독도 인근 해역의 EC-225 추락사고는 10월31일 오후 11시29분쯤 발생했다.

독도 인근 해상 어선에서 손가락 절단사고를 당한 응급환자를 이송하기 위해 독도에서 이륙한 뒤 2~3분 만에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국은 1일 수색작업을 벌여 오후 2시40분쯤 추락한 헬기의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의 위치를 확인했고 오후 4시20분쯤에는 동체 내에서 실종자 1명을 발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문재인정부 마무리할 개각 임박, 추미애 유은혜 김현미 강경화 다 남나
  2. 씨에스윈드 목표주가 상향, "미국 풍력타워 생산기지는 성장동력"
  3. 문재인, 미국 권력교체기 북한정책 공백에 ‘한반도 운전자’ 기회 잡는다
  4. LG전자 퓨리케어 듀얼정수기, 산업부 디자인공모전 대통령상 받아
  5. 문재인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의 송도 통큰 투자에 감사"
  6. 문재인정부 부동산과 씨름 끝이 안 보여, 지지율 깎아먹는 아킬레스건
  7. 이통3사,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로 정부혁신 대통령상 받아
  8. SK하이닉스, 사회적 가치 창출 공로로 국가품질경영대회 최고상 받아
  9. 문재인 미국 하원의원 한국계 당선인 4명에게 축하, “기쁘고 유쾌해”
  10. CJ제일제당, 대한민국 디자인대상에서 디자인경영부문 대통령상 받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