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이해찬 “국회 끝난 뒤 선거대책위 구성해 12월10일부터 총선 준비”

이상호 기자
2019-11-01   /  11:46:13
이해찬 “국회 끝난 뒤 선거대책위 구성해 12월10일부터 총선 준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기국회를 마치는 대로 내년 총선을 준비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이 대표는 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총선 기획단이 다음주부터 가동된다”며 “정기국회가 끝나는 12월10일쯤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본격적으로 선거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총선 기획단이 구성되면 11월 중으로 준비를 다 해서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며 “인재영입위원회도 같은 시기에 공식적으로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더붙였다.

총선 기획단의 운영에선 실무 분야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이 대표는 “주로 공익분야와 홍보, 규제분야 쪽에 필요로 하는 실무를 강화할 것”이라며 “특히 여성과 청년이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윤호중 사무총장이 구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심의를 앞두고 지방자치단체와 예상정책협의회가 진행 중인 것과 관련해 그는 “이번 예산 심의 과정에서 각 지방자치단체가 요구하는 예산 사안이 반영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비쟁점 민생법안이 처리된 것을 놓고는 나머지 법안의 통과에도 힘쓰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이 대표는 “통과된 164건의 법안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의 중점법안이 23건 있었다”며 “아직도 200여 건이 그대로 남아 있는데 정기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김종갑 한국전력 노동이사제 도입 의지보여, 재계의 강한 반대는 부담
  2. 한국전력, 신재생에너지발전 투자 계기로 전기요금체계 개편 힘받아
  3. 이해찬 “폭우 피해복구 위해 추경 포함 논의할 고위당정협의 열겠다”
  4. 이해찬 “통합당은 8월 국회 전까지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임해야”
  5. [아! 안전] 권오갑, 현대중공업 산재기업 불명예 벗기 위한 전쟁 벌이다
  6. [오늘Who] 신한금융 해외사업 주춤, 조용병 글로벌 목표달성도 지연
  7. [오늘Who] 제주항공 최악 실적, 김이배 재무 구원투수 역할 힘겹다
  8. 미래에셋대우 발행어음 승인 가시화, 최현만 종합계좌 진출도 기대
  9. 종근당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 2개 보유, 국내 임상에 더욱 공들여
  10. 롯데케미칼 주식 매수의견 유지, "대산공장 재가동하면 실적 정상화"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