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D램 라인의 이미지센서 전환 놓고 증권가 업황 전망 제각각

김디모데 기자
2019-11-01 10:53:32
0
삼성전자가 D램 생산라인을 이미지센서(CIS) 생산라인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것을 놓고 시장의 전망이 엇갈렸다.

D램 생산라인을 이미지센서로 전환하면 자연히 공급량이 줄어든다.
 
삼성전자 D램 라인의 이미지센서 전환 놓고 증권가 업황 전망 제각각

▲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이런 보수적 D램 생산기조가 D램업황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시각이 있는 반면 이미지센서 전환이 장기계획이기 때문에 당분간 D램업황 부진은 이어질 것이라는 의견도 존재한다.

최영산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1일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과 관련해 “핵심은 2분기 때 구체화되지 않았던 D램 생산능력의 이미지센서 전환에 관한 내용”이라고 바라봤다.

삼성전자는 10월31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이미지센서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반도체 라인 최적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2020년 1분기부터 이미지센서 생산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7월 2분기 실적발표 때까지는 D램 생산라인의 이미지센서 전환이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최 연구원은 “화성 13라인의 D램 약 10만 장 생산규모를 점진적으로 이미지센서로 전환해 나갈 것으로 추정된다”며 “SK하이닉스가 M10 생산능력을 이미지센서로 전환하는 것과 유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 연구원도 국내 메모리반도체회사들이 보수적으로 D램 생산규모를 조절하는 것이 D램 업황에 우호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판단했다. 

삼성전자가 13라인의 이미지센서 전환에 따라 평택에서 D램 생산을 보완하는 투자를 진행할 가능성이 크지만 어디까지나 보완투자의 개념으로 D램 수급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발언은 전략적 발언일 뿐 실질적 효과는 중장기적으로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이미지센서 전환계획이 4년 이상에 걸친 장기계획이라고 판단했다. 아직 화성 11라인에 여유공간이 있는 점과 D램 영업이익률은 32%, 이미지센서 영업이익률은 9%로 수익성이 차이가 난다는 점을 들었다.

김 연구원은 “D램 재고는 연말부터 다시 증가할 것”이라며 “판매가격 하락이 적어도 2020년 2분기까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5G 투자 덕에 내년 5G통신장비 시장점유율 20% 가능
  2. 삼성전자, 미국 미디어 ‘비보’와 협력해 스마트TV 콘텐츠 확충
  3. 4분기 파운드리 점유율 TSMC 53%로 확대, 삼성전자 18%로 줄어
  4. 삼성전자 주식 매수의견 유지, "4분기 반도체와 모바일 실적 선방"
  5. 삼성전자 주가 외국인 매수에 4거래일째 올라, SK하이닉스는 제자리
  6. 애플 3분기 웨어러블 점유율 37%로 1위, 삼성전자 9.8%로 3위
  7. 삼성전자, 중저가 5G스마트폰 가격경쟁 위해 경쟁사 AP 채택할까
  8. [오늘Who] 체력 약해진 이마트, 정용진 '화성테마파크' 5조 복안있나
  9. [Who Is ?]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10. SK그룹 계열사 4곳 50대로 대표 교체, 새 임원 107명 나와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한상윤, BMW코리아 하이브리드 '5시리즈'로 '불자동차' 오명 벗는다
  4. 4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5. 5 벤츠코리아,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수입차 강자 굳히기 총력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