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법무부의 '오보 언론사 검찰 출입통제' 훈령은 천박한 언론관"

이상호 기자
2019-11-01 10:35:41
0
나경원 "법무부의 '오보 언론사 검찰 출입통제' 훈령은 천박한 언론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회의 긴급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법무부의 ‘오보 언론사 검찰출입 통제’ 훈령 제정 추진을 놓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중대한 언론탑압 훈령, 언론검열 훈령을 어떻게 법무부가 자체적으로 마련했겠나”라며 “근본 원인은 이 정권의 천박한 언론관에서 시작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법무부의 훈령 제정 추진을 놓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함께 '정권의 이익을 위한 행위'라고 바라봤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검찰수사를 빼앗아서 뭉개고 법무부는 검찰수사를 국민이 알지 못하게 해서 정권의 치부를 가리겠다는 것”이라며 “이번 훈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똑같이 ‘친문 은폐용 쌍둥이’”라고 말했다.

예산안 심사를 놓고는 정부안을 그대로 통과시키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나 원내대표는 “경제파탄, 고용파탄에도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설탕물을 잔뜩 탔다”며 “60조 원 빚을 내가며 병든 경제에 진통제를 놓겠다고 하는 한심한 예산”이라고 말했다.

그는 “절대로 통과시켜 줄 수 없는 망국 예산이며 자유한국당은 단 1원도 허투루 통과시키지 않겠다”며 “특히 좌파 세력의 나눠먹기식 예산, 북한 퍼주기 예산, 총선용 현금 퍼 쓰기는 전액 삭감이 목표”라고 말했다.

북한이 발사체를 쏜 것을 비판하며 문재인 정부가 대북정책을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도대체 예의와 도리가 없어도 이렇게 없나 기가 막힌다”며 “북한 정권의 잔인하고 냉혈한 민낮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대북정책의 기조와 뿌리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심재철, 5선 관록으로 위기의 한국당 원내대표 선택받다
  2. 한국당 원내대표에 심재철, “여당에 예산안 처리 당장 중단 요구”
  3. 이인영 “한국당 새 원내대표와 법안 처리 위해 최선을 다해 대화"
  4.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5.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6. [Who Is ?] 문재인 대통령
  7. [오늘Who] 예산안 완패한 심재철, 한국당 강경 분위기에 협상력 실종
  8. 청와대,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요청서 국회에 제출
  9. [오늘Who] 조현범 구속으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미래구상 흔들
  10.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5. 5 [장인석 착한부동산]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 될 용산 샅샅이 훑어보기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