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올해 수주목표 달성 고전, LNG추진선 비중 늘어 긍정적

강용규 기자
2019-10-29 11:55:29
0
한국조선해양이 올해  수주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조선사업 수익성은 지속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조선해양 올해 수주목표 달성 고전, LNG추진선 비중 늘어 긍정적

▲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부회장.


이현수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29일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조선과 해양부문 모두 수주가 부진하다”면서도 “글로벌에서 LNG선(액화천연가스 운반선 및 추진선) 발주가 늘고 있다는 점은 수익성에 긍정적”이라고 파악했다.

한국조선해양은 2019년 3분기 말 기준으로 올해 들어 72억5500만 달러치 선박을 수주했다. 2019년 수주목표인 178억 달러의 40.7%를 달성했다.

특히 해양부문에서는 해양설비를 1기도 수주하지 못한 채 올해를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사우디아라비아의 해양유전 개발계획인 마르잔 프로젝트에 쓰일 해양설비 수주전에 발을 들였지만 결국 수주에 실패했고 호주 브로우즈 프로젝트나 미얀마 슈웨3 프로젝트의 입찰 결과는 2020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국조선해양은 고부가 선박으로 꼽히는 LNG선의 매출 비중이 계속 늘고 있다.

지금까지는 LNG운반선 위주로 수주잔고를 쌓았지만 앞으로는 다양한 선박들을 LNG추진선 형태로 수주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조선해양은 LNG를 연료로 쓰는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모든 선박에 적용할 수 있도록 선박 설계를 확보해 뒀다.

자회사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은 각각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과 MR탱커(순수화물 적재량 5만 DWT 안팎의 액체화물운반선)를 LNG추진선으로 건조하는 건조의향서(LOI)를 선주와 체결했으며 현대삼호중공업은 이미 일반화물선(벌커)을 LNG추진선으로 건조한 실적이 있다.

이 연구원은 “최근 선박들이 종류를 가리지 않고 LNG추진선으로 발주되고 있다”며 “한국조선해양은 이런 추세에 힘입어 2020년 수익성 개선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삼호중공업, 유럽 선사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 1척 수주
  2. 현대미포조선, 팬오션의 석유화학제품운반선 4척 수주
  3. 삼성중공업, LNG추진 셔틀탱커를 세계 최초로 건조해 인도
  4.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그리스 선사의 LNG벙커링선 2척 수주할 듯”
  5.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6.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7.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8.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9.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10.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TOP

인기기사

  1. 1 정세균 이광재 김부겸 김두관, 총선 뒤 대선주자 이낙연 대항마 되나
  2. 2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3. 3 [Who Is ?] 윤여철 현대자동차 정책개발담당 부회장
  4. 4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5. 5 지역난방공사, '남는 열' 거래계약 맺어 에너지 효율 높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