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농협 인사관행 깨고 NH농협은행장 연임할까

고두형 기자
2019-10-27 15:02:13
0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NH농협은행 실적을 바탕으로 연임 가능성이 제기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NH농협은행이 최대실적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임기 2년을 끝으로 은행장에서 내려오는 인사관행이 깨질지 주목된다.
 
이대훈, 농협 인사관행 깨고 NH농협은행장 연임할까

이대훈 NH농협은행장.


27일 은행업계에 따르면 이 행장은 임기 동안 NH농협은행이 안정적으로 수익을 거둘 수 있는 기반을 다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NH농협은행은 3분기 누적 순이익 1조1922억 원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6% 증가했다. 

3분기 만에 2018년 순이익 1조2226억 원에 근접한 실적을 거두며 올해도 최대실적 경신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 행장은 지난해만 반짝실적을 거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숫자로 보여주고 있다.

이 행장은 1월 경영목표 달성회의에서 “올 한해는 NH농협은행이 매년 1조 원 이상의 손익을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계속기업으로서 토대를 마련하는 시금석이 되는 해”라고 말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 모두 증가하며 앞으로 NH농협은행이 매년 1조 원 이상의 순이익을 거둘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농협은행 안팎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3분기 영업이익 가운데 이자이익 3조9662억 원, 비이자이익 2799억 원을 거뒀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이자이익은 3.4%, 70.3% 증가했다.

특히 저금리시대에 비이자이익을 크게 늘린 점은 주목할 성과로 볼 수 있다.

NH농협은행의 실적뿐 아니라 디지털 전환, 해외 진출 등 NH농협은행의 미래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데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과 좋은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도 1년 더 NH농협은행장을 맡지 않겠냐는 이야기가 농협 안팎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이 행장은 김 회장과 함께 NH디지털혁신캠퍼스를 세우고 NH농협금융그룹의 디지털 생태계 구축을 위한 텃밭을 만들었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스타트업과 협력을 통해 디지털 전환에서 성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들의 해외진출을 강조하고 있는 김 회장의 뜻에 따라 베트남, 호주 등으로 NH농협은행의 해외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데도 공을 들이고 있다.

이 행장이 NH농협은행장으로서 눈에 보이는 성과를 거두고 있는 만큼 2년 임기를 끝으로 은행장에서 물러나는 농협 인사관행마저도 넘어설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 행장은 이미 은행장에 오를 때 그동안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을 거쳐 NH농협은행장에 오르는 인사관행을 넘어선 바 있다.

2017년 연말인사에서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로 일하다 NH농협은행장으로 선임돼 2018년 1월1일부터 2년째 NH농협은행장을 맡고 있다.

이경섭, 김주하 전 NH농협은행장은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에서 NH농협은행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단기 실적에 집착하지 않고 NH농협은행을 장기적 계획에 맞춰 이끌려면 임기 2년은 너무 짧다는 이야기도 나오는 만큼 NH농협금융지주 내부에서도 이 행장에게 NH농협은행을 맡길지 고민이 클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NH농협은행, LG화학 2차전지 투자금 6조 지원
  2. NH농협손해보험 대표에 최창수, 나머지 NH농협금융계열사는 연임
  3. [오늘Who]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연임, 농협 인사관행 계속 격파
  4. 이통사와 금융사 모인 이니셜DID연합, 모바일 전자증명 활성화 논의
  5. NH농협은행 '오픈 플랫폼 개발자센터 열어', 이대훈 "활성화에 앞장"
  6. NH농협은행 '외국환 달인 선발대회' 열어, 이대훈 "달인 전폭 지원"
  7.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임직원들과 조직체질 개선방안 논의
  8. [Who Is ?] 이대훈 NH농협은행장
  9.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고전, 구광모 특명받은 김형남 판 다시 짜나
  10. 5G스마트폰은 LG전자에게 절호의 기회, 보급형으로 입지 회복 별러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