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성모, 해외 자산운용사 론그룹과 농협상호금융 해외투자 협력

고두형 기자
2019-10-25 17:42:51
0
소성모, 해외 자산운용사 론그룹과 농협상호금융 해외투자 협력

▲ 소성모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오른쪽 두 번째)가 25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로버트 아고스티넬리 론그룹 공동창업자(왼쪽 첫 번째), 존 볼턴 고문(왼쪽 두 번째)과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농협상호금융>

소성모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가 특별회계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대체투자 등에서 해외 자산운용사와 협력한다.

25일 농협상호금융에 따르면 소성모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는 25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로버트 아고스티넬리 론그룹 공동창업자 등과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론그룹은 1996년에 설립된 사모펀드 운용사로 5개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운용규모(AUM)는 85억 달러(약 10조 원)다.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론그룹 고문으로 이날 회의에 참석했다.

농협상호금융은 저금리 장기화 우려에 따라 해외 대체투자 비중을 꾸준히 늘리고 있으며 해외 선진국을 중심으로 안전한 자산을 선별해 투자하고 있다. 

올해부터 해외 자산운용사와 협력을 확대하고 있으며 내부 리서치역량도 강화하고 있다.

소 대표는 “앞으로도 특별회계를 운용해 안정적 수익을 거둘 것”이라며 “운용수익을 통해 농·축협의 경영안정과 농업인 지원에 온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회계는 지역 단위 농·축협에서 예금, 대출 등으로 운용하고 남는 돈을 농협중앙회에 예치한 것이다. 농협상호금융은 자금을 운용해 거둔 수익을 농·축협에 되돌려준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농협상호금융 '미래공감 콘퍼런스', 소성모 디지털금융 대응전략 제시
  2. NH농협은행 '오픈 플랫폼 개발자센터 열어', 이대훈 "활성화에 앞장"
  3. 이동걸, 박삼구 추켜세우며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 위해 압박
  4. 신한금융지주 회장 선임에 '함영주 데자뷰', 조용병은 다른 길 갈까
  5. 더케이손해보험 인수실사 하나금융, 김정태 푸르덴셜생명도 바라보나
  6. 미래에셋대우, '마중가타워' 재매각 지연에 해외투자 명성 흠집나나
  7.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8. 현대로템 2년 연속 영업적자 전망, 이건용 수익성 개선 고삐 죈다
  9. 중앙백신 플럼라인생명과학, 동물감염병 연구정책에 신사업 추진 탄력
  10. 김우중이 남긴 마지막 숙제 대우건설, '분리매각'해 새 주인 찾을까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