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성모, 해외 자산운용사 론그룹과 농협상호금융 해외투자 협력

고두형 기자
2019-10-25 17:42:51
0
소성모, 해외 자산운용사 론그룹과 농협상호금융 해외투자 협력

▲ 소성모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오른쪽 두 번째)가 25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로버트 아고스티넬리 론그룹 공동창업자(왼쪽 첫 번째), 존 볼턴 고문(왼쪽 두 번째)과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농협상호금융>

소성모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가 특별회계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대체투자 등에서 해외 자산운용사와 협력한다.

25일 농협상호금융에 따르면 소성모 농협상호금융 대표이사는 25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로버트 아고스티넬리 론그룹 공동창업자 등과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론그룹은 1996년에 설립된 사모펀드 운용사로 5개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운용규모(AUM)는 85억 달러(약 10조 원)다.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론그룹 고문으로 이날 회의에 참석했다.

농협상호금융은 저금리 장기화 우려에 따라 해외 대체투자 비중을 꾸준히 늘리고 있으며 해외 선진국을 중심으로 안전한 자산을 선별해 투자하고 있다. 

올해부터 해외 자산운용사와 협력을 확대하고 있으며 내부 리서치역량도 강화하고 있다.

소 대표는 “앞으로도 특별회계를 운용해 안정적 수익을 거둘 것”이라며 “운용수익을 통해 농·축협의 경영안정과 농업인 지원에 온힘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회계는 지역 단위 농·축협에서 예금, 대출 등으로 운용하고 남는 돈을 농협중앙회에 예치한 것이다. 농협상호금융은 자금을 운용해 거둔 수익을 농·축협에 되돌려준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 "제주항공이 독점지위 위해 고의로 파산 유도"
  2. 기아차, 새 카니발 몸집 키우고 디자인 바꿔 대형SUV 수요도 노려
  3. 위더스제약 3일 코스닥 상장, SK바이오팜 바통 이어받을지 시선몰려
  4.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모바일 생태계 영향력 더욱 더 견고해져"
  5. 전영현, 삼성SDI 전기차배터리 초격차 기술에 앞으로 50년 걸어
  6. 미국 연준 의장 "미국경제 새로운 변곡점, 금리 0% 수준 당분간 유지"
  7. 아시아나항공 신용 투기등급 아슬아슬, 매각 길어지면 버틸 체력 있나
  8. 한국전력 정규직화로 경영평가 양호 받아, 적자에 성과급 논란은 부담
  9. 한화건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수주해 철도시설 개발 강자 되고 싶다
  10. 삼성전기, 전장용 적층세라믹콘덴서 앞세워 매출증가 가능성 높아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2. 2 두산솔루스는 ‘진대제펀드’ 거쳐 한화그룹으로 넘어갈 운명인가
  3. 3 [오늘Who] 김현수, 파미셀 두 번째 줄기세포치료제 상용화에 다가서
  4. 4 위더스제약 3일 코스닥 상장, SK바이오팜 바통 이어받을지 시선몰려
  5. 5 SK바이오팜, '바이오 대장주'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뛰어넘을까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