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에서 3분기 바이오시밀러 매출 급증

나병현 기자
2019-10-23 10:41:54
0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3종이 올해 3분기까지 유럽에서 6천억 원이 넘게 팔렸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베네팔리와 플릭사비, 임랄디 등 자가면역질환 바이오시밀러 3종이 올해 3분기 유럽에서 1억8360만 달러(약 2201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23일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에서 3분기 바이오시밀러 매출 급증

▲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2018년 3분기보다 36% 증가했고 올해 2분기보다는 0.4% 감소했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5억4240만 달러(약 6503억 원)다. 지난해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매출 5억4510만 달러(약 6536억 원)를 넘어선 규모다.

제품별 매출은 베네팔리가 1억1159만 달러(약 1390억 원), 플릭사비가 1840만 달러(약 220억 원), 임랄디가 4930만 달러(약 591억 원)다.

베네팔리는 독일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5개국에서 오리지널 의약품을 제치고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차지했다.

플릭사비는 분기별 10% 수준의 증가폭으로 꾸준히 매출이 늘고 있다.

지난해 10월에 출시한 임랄디는 11개월 동안 누적 매출이 1억4900만 달러(약 1790억 원)에 이르며 시장 점유율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다.

박상진 삼성바이오에피스 커머셜본부장(전무)은 “지속적 판매물량 확대를 통해 유럽에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며 “계절적 요인으로 다소 감소한 매출은 4분기에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올해 흑자달성 자신, "셀트리온도 잘 한다"
  2. 컨설턴트 출신 강희석, 이마트 청사진 구현에 조직 장악력이 관건
  3. 한화정밀기계, 독일 전자제품 생산설비 전시회에서 유럽시장 공략
  4. 삼성전자, 일본 스마트폰시장 3분기 점유율 6.7%로 높아져
  5. 씨젠, 주력제품 진단시약 매출 늘어 4분기 최대실적 신기록 가능
  6. 한화그룹 후계자 김동관 10월 초 유럽에서 결혼, 신부는 일반직원
  7.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 미국수출 힘입어 3분기 실적 늘어
  8.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케미컬의약품도 늘려 종합제약사로 간다
  9. [Who Is ?] 박문덕 하이트진로그룹 회장
  10. 이해진, 라인과 야후재팬 연합해 인터넷에서 '반제국주의' 그림 그린다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올레드TV 대중화 위해 블랙프라이데이에 파격적 할인 공세
  2. 2 신동빈, 컨트롤타워 롯데지주 임원들 계열사로 대거 전진배치하나
  3. 3 이배수, 한전기술 국내 원전일감 끊기고 해외수주 미뤄져 위기감
  4. 4 메지온과 에이치엘비 임상 '절반의 성공', 미국에서 신약 승인받을까
  5. 5 이원희, 현대차 새 그랜저와 제네시스 GV80로 실적회복 자신감 보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