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수주의 질과 양 모두 좋아 내년 흑자전환 보여

강용규 기자
2019-10-23 10:40:08
0
삼성중공업이 올해 양호한 수주실적을 발판삼아 2020년 흑자전환할 것으로 전망됐다.

배세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3일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의 질과 양을 모두 충족하고 있어 2020년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며 “앞으로 LNG(액화천연가스)추진선 발주가 늘어나는 데 따른 수혜도 볼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중공업, 수주의 질과 양 모두 좋아 내년 흑자전환 보여

▲ 남준우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삼성중공업은 9월 말 기준으로 올해 들어 42억 달러치 선박을 수주해 2019년 수주목표의 54%를 달성했다.

10월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과 LNG운반선 2척을 더 수주해 수주목표 달성률이 71%까지 올랐을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한국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3사 가운데 가장 높은 달성률이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물량의 60% 이상이 수익성 좋은 LNG선(액화천연가스 운반선과 추진선)과 해양플랜트로 구성돼 있다.

이 물량이 2020년부터 실적에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2020년 흑자전환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중공업은 국제해사기구의 선박연료유 황함량 규제 덕분에 장기적으로 LNG추진선 수주를 더욱 늘릴 것으로 예상됐다.

배 연구원은 “2025년에는 글로벌 발주 선박의 60%를 LNG추진선이 차지할 것”이라며 “삼성중공업을 포함한 한국 조선사들이 기술력을 앞세워 대부분의 물량을 수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중공업은 2020년 매출 7조9402억 원, 영업이익 1458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실적 전망치보다 매출은 12.1% 늘고 흑자전환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카타르 LNG운반선 대거 발주 임박, 조선3사 수주기대 가득
  2. 코오롱글로벌, 주택사업 호조에 힘입어 내년에도 실적증가 가능
  3. GS건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양적 성장 마치고 질적 성장 준비 중"
  4. "삼성엔지니어링 주식은 업종 최선호주", 차별적 수주로 내년에도 성장
  5. HDC현대산업개발, 서울 목동 오피스텔 신축공사 2550억 규모 수주
  6. 현대건설, 8600억 규모 유럽 조지아 수력발전소 우선협상대상에 뽑혀
  7. LIG넥스원 목표주가 높아져, "수주잔고 쌓아 매출 꾸준히 늘어"
  8. [오늘Who] 이영호, 삼성물산 수주텃밭 사우디아라비아 꿈 부풀어
  9. [Who Is ?]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사장
  10.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 20돌 기념식에서 “수주에 역량 집중”
TOP

인기기사

  1. 1 카타르 LNG운반선 대거 발주 임박, 조선3사 수주기대 가득
  2. 2 이원희, 현대차 새 그랜저와 제네시스 GV80로 실적회복 자신감 보여
  3. 3 메지온과 에이치엘비 임상 '절반의 성공', 미국에서 신약 승인받을까
  4. 4 [오늘Who] 서정진, 아픈 손가락 셀트리온스킨큐어 사업축소 수순
  5. 5 HDC아이콘트롤스, 아시아나IDT 합병해 성장정체 돌파구 마련하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