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연구소 “기상특보 발효된 날 주식시장 수익률 하락"

윤준영 기자
2019-10-22 10:57:37
0
하나금융연구소 “기상특보 발효된 날 주식시장 수익률 하락"

▲ 22일 KEB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기상청의 날씨와 카드매출 자료를 활용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맑은 날에 대체로 카드매출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날씨가 맑을 때 대체로 카드 매출이 늘어나지만 백화점 등 유통업종은 예외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KEB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기상청의 날씨와 카드매출 자료를 활용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맑은 날에 대체로 카드 매출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쇼핑이나 유통업종에서는 눈이나 비가 오는 날에 발생한 카드 매출이 맑은 날보다 크게 늘었다. 실외활동 관련 업종이나 결제와 동시에 소비하는 업종에서도 맑은 날보다 눈이나 비가 오는 날에 결제금액이 많았다.

기상예보와 실제 날씨에 따라 업종별로 매출규모가 갈렸다. 

대리운전이나 여객선 등은 실제 날씨에 민감하게 반응한 반면 예약 위주인 숙박업소나 종합병원, 출장연회 등의 매출은 기상 예보에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수재나 일상생활에서 잦은 소비를 하는 주유소, 편의점, 커피전문점 등의 매출은 실제 날씨나 기상 예보에 덜 민감한 것으로 파악됐다.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도 기상특보 등 날씨에 영향을 받았다.

기상특보가 발효된 날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평균 0.26% 하락했다. 특보가 없는 날의 지수 감소폭인 0.03%보다 확대됐다. 기상특보 가운데 호우주의보와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날의 지수 감소폭이 대체로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양정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원은 “국내 기상특보와 실제 일자별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를 비교해 분석한 결과 기상특보가 발효된 날의 주식시장 수익률이 평균적으로 하락했다”며 “날씨가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친다는 다수의 해외 논문에서도 확인됐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코스피 ‘기관 매도폭 축소’로 강보합 마감, 코스닥은 하루 만에 반등
  2. 현대백화점,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협력사에 500억 긴급지원
  3. 코스피 코스닥 장중 동반하락, 모나리자 깨끗한나라 오공 웰크론 급등
  4. 코스닥 시총 상위종목 초반 약세, 셀트리온헬스케어 에이치엘비 내려
  5.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 해외매출 비중 60% 달성, 글로벌 1위 노려
  6. 코스피 시총 상위종목 초반 약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떨어져
  7. 코스피 초반 '상승' 코스닥 '하락', 국보 KR모터스 구영테크 급등
  8. [오늘Who] 허호영, 바이오 '어벤저스' 갖춰 피에이치파마 상장 도전
  9. [Who Is ?] 차정호 신세계 대표이사 사장
  10. 신동빈 롯데쇼핑 등기임원 20년 만에 물러나, 과다겸직 논란 해소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5. 5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