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총리 이낙연의 대통령 친서 전달이 한일관계 전환점 되길”

이상호 기자
2019-10-21 11:45:38
0
이해찬 “총리 이낙연의 대통령 친서 전달이 한일관계 전환점 되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본 방문을 놓고 한국과 일본 사이 관계의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보였다.

이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 총리가 22일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한국 정부를 대표해서 참석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도 전달한다”며 “꽉 막힌 한국과 일본의 관계에 새로운 돌파구를 여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찰의 날’을 맞아 경찰에 덕담도 전했다.

이 대표는 “우리나라의 치안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그만큼 경찰의 희생이 있었기에 안정된 사회를 만들어 낼 수 있었다”며 “지금까지 민생과 안전을 위해 노력해주신 경찰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분리가 예정돼 있는데 민주경찰, 인권경찰로 역할을 다 해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현재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조정안 처리를 추진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놓고 반대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는 점을 비판했다.

이 대표는 1998년에 당시 한나라당 대표였던 이회창 총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주장했고 2012년 새누리당 의원들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법안을 발의했다는 점 등을 들어 “그들이 오랫동안 추진하던 것을 이제와서 반대하는 이유를 도저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고위공직자범회수사처는 고위공직자가 비리를 저지르면 수사하는 기관”이라며 “고위공직자 비리를 왜 수사하지 못하게 하려는지 전혀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남은 20대 정기국회 기간에 자유한국당이 국정운영에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도 요청했다.

이 대표는 “22일은 예산안 시정연설이 있다”며 “20대 마지막 정기국회의 예산심의와 법안심의가 있을 텐데 자유한국당은 이번만이라도 제발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노영민 개각 가능성 내비쳐, "당이 요구하고 본인도 원하면 놓아줘야”
  2. '감정평가 오해 소지' 한국감정원 이름변경 추진, 노조는 거세게 반발
  3. 문재인 여야5당 대표와 비공개 만찬, 국정현안 논의 가능성
  4. 이해찬 “한국당과 미래당의 보수통합 논의는 자가당착에 빠져있어”
  5. 정부와 민주당 “경제활력 높이기 위해 지방재정 집행률 높여야”
  6. 국토부, 부동산 공시가격 신뢰도 높일 종합대책 올해 말까지 내놓기로
  7. [Who Is ?] 문재인 대통령
  8. [오늘Who] 정원재, '카드의정석' 흥행해 우리카드 대표 연임 '파란불'
  9. [Who Is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10. 해외건설협회장 이건기, 신남방정책 맞춰 건설사의 아세안 진출 뒷받침
TOP

인기기사

  1. 1 서정진, ‘트룩시마’ 미국 출시로 셀트리온 '제2의 성장기' 진입하나
  2. 2 [Who Is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3. 3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리려 '2위 인수자'도 선정할까
  4. 4 코나 셀토스 티볼리에 QM3 트레일블레이저 가세, 소형SUV 더 뜨겁다
  5. 5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만나면 대한항공과 다시 어깨 나란히 할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