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미세먼지 나쁨, 서울 인천 경기 공공부문 예비저감조치 시행

고두형 기자
2019-10-21 09:00:50
0
22일까지 미세먼지 ‘나쁨’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수도권에서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는 2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까지 서울, 인천, 경기도에서 ‘예비저감조치’를 시행한다.
 
수도권 미세먼지 나쁨, 서울 인천 경기 공공부문 예비저감조치 시행

▲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는 2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까지 서울, 인천, 경기도에서 ‘예비저감조치’를 시행한다. <연합뉴스>


예비저감조치는 다음날 비상저감조치 시행 가능성이 높을 때 하루 전에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하는 선제적으로 미세먼지를 감축하는 조치다.

예비저감조치가 발령되면서 수도권 7400여 개 행정·공공기관 소속 직원 52만여 명에게 차량 2부제가 적용되고 있다. 21일은 홀숫날이어서 차량 번호 끝자리가 홀수인 차량만 운행할 수 있다.

경기도 북부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과 관련한 차량은 2부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민간 차량도 운행에 제한을 받지 않는다.

환경부는 11월15일까지 겨울철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전국 17개 광역시도,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자동차 배출가스 특별단속을 한다.

광역 지방자치단체는 경유차량의 매연 단속에 집중하고 환경공단은 휘발유와 액화석유가스(LPG) 차량을 대상으로 원격 측정 단속을 벌인다.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르면 모든 차량 운전자는 단속에 따라야 한다. 점검에 응하지 않거나 기피·방해하면 과태료 200만 원 이하를 받는다.

배출허용 기준을 초과한 차량에는 15일 안에 정비·점검 개선명령을 받게 된다. 

환경부는 “개선명령을 따르지 않으면 최장 10일 동안 운행정지 처분이 내려진다”며 “운행정지 처분에도 따르지 않으면 3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21일 오전 5시 기준으로 미세먼지는 수도권·충남에서 ‘나쁨’ 수준이고 세종, 충북, 대전 등은 ‘보통’, 경남·울산·부산 등은 ‘좋음’을 보이고 있다.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중서부지역은 오전에 대기 정체로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늦은 오후부터 국외 미세먼지가 추가로 유입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박남춘, 정부 국제관광도시 선정에 인천 도전장 내면서 자신감 피력
  2. 현대차, 중학교 진로탐색 프로그램에 참여할 학교 100여 곳 모집 
  3. 이원희, 현대차 새 그랜저와 제네시스 GV80로 실적회복 자신감 보여
  4. 현대차그룹, 중국에서 기업사회책임 자동차기업부문 1위에 뽑혀
  5. 국민 56% "미세먼지 준다면 전기요금 인상돼도 석탄발전 중단 찬성"
  6. 현대차그룹, 외국인 유학생에게 한국문화와 자동차산업 체험기회 제공
  7. 현대모비스 주가 4%대 올라, 현대차그룹 계열사 주가 강세
  8. [오늘Who] 시뇨라, 르노삼성차 구조조정으로 본사 물량 확보 안간힘
  9. [Who Is ?] 신용길 생명보험협회 회장
  10. 현대모비스 대표 박정국, 올해 자동차공학대상 수상자로 뽑혀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올레드TV 대중화 위해 블랙프라이데이에 파격적 할인 공세
  2. 2 신동빈, 컨트롤타워 롯데지주 임원들 계열사로 대거 전진배치하나
  3. 3 이원희, 현대차 새 그랜저와 제네시스 GV80로 실적회복 자신감 보여
  4. 4 메지온과 에이치엘비 임상 '절반의 성공', 미국에서 신약 승인받을까
  5. 5 [Who Is ?] 정몽진 KCC 대표이사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