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Who Is?

서울고법, 이재용의 '박근혜 게이트' 파기환송심 25일 시작

윤휘종 기자
2019-10-20   /  14:28:28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순실 국정농단사건'과 관련해 다시 재판정에 선다. 

20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사건 파기환송심 첫 공판기일을 25일 오전 10시10분에 연다.
 
서울고법, 이재용의 '박근혜 게이트' 파기환송심 25일 시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 부회장의 혐의는 뇌물공여,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법률상 횡령, 재산국외도피, 법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관한법률 위반, 국회에서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모두 5개다. 

8월29일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삼성의 승마 지원 용역대금 36억 원만 유죄를 인정했던 2심 판결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파기환송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삼성이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에게 제공한 말 세 필의 가격에 해당하는 34억 원, 동계스포츠영재센터 후원금 16억 원도 뇌물로 판단했다.

파기환송심이 34억 원과 16억 원을 뇌물액수에 추가하면 이 부회장의 뇌물액수와 횡령금액은 2심의 36억 원에서 86억 원으로 늘어날 수 있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은 횡령액이 50억 원을 넘어가는 범죄에는 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의 유기징역을 부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부회장 측은 대법원에서 삼성은 특혜를 취득하지 않았음을 인정한 것이라는 주장과 말 제공을 뇌물로 인정한 것은 이미 원심에서도 무상사용을 인정해 본질에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라는 주장을 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검찰은 대법원에서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작업과 관련한 부정한 청탁을 인정한 것이고 말 제공을 뇌물로 명확히 인정해 바로 잡은 것이라는 주장을 할 것으로 보인다. 
최순실씨가 뇌물을 요구한 것이 강요에 해당할 정도는 아니라고 대법원에서 판단한 것은 이 부회장의 양형 판단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다만 대법관들 사이에서도 말과 후원금을 뇌물로 볼 수 없다는 이견이 나왔던 만큼 법리 다툼이 치열하게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


삼성의 승마 지원에 일반 뇌물죄가 아닌 제3자 뇌물죄를 적용해야 한다고 본 소수의견도 파기환송심에서 다시 다뤄질 수 있다. 소수의견대로 제3자 뇌물죄가 적용되려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삼성사이에 부정한 청탁과 대가관계가 있었는지를 검찰이 추가로 입증해야 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경제연구소 글로벌전략실장에 김재열, 이건희 사위로 이서현 남편
  2. [채널Who]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1위, 이재용 갈 수 있는 길 있다
  3. 법원 “이재용 파기환송심 12월21일 최종변론”, 이르면 내년 1월 판결
  4. 삼성그룹 이웃사랑 성금 500억 기탁, 비정부단체 제작 달력도 구입
  5. GS건설 호주 인프라 수주 계속 두드려, 플랜트 빈자리 메우기 힘써
  6. 포스코건설 합작사로 중동에 교두보 마련, 해외 인프라사업 기회 커져
  7. 원희룡 낮은 대선 지지율 극복 절실, 미국 클린턴에서 역전 실마리 찾아
  8. 넷마블 펄어비스 위메이드, 중국의 한국게임 판호 일회성 아니길 빌다
  9. JYP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가능, "니쥬가 트와이스만큼 흥행 예상"
  10. 보령제약 항암제사업 키우기 적극, 이삼수 복제약 넘어 신약개발 매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