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DGB대구은행 자동차부품 상생펀드에 20억 출연, 김태오 “힘 되겠다"

김용원 기자
2019-10-18   /  16:32:21
DGB대구은행이 대구지역 자동차부품 협력업체 경영 안정화를 돕기 위한 상생펀드에 20억 원을 출연했다.

DGB대구은행은 대구광역시 및 대구신용보증재단과 ‘자동차부품 협력업체 상생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을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DGB대구은행 자동차부품 상생펀드에 20억 출연, 김태오 “힘 되겠다"

▲ DGB대구은행 로고.


대구신용보증재단의 자동차부품 협력사 상생펀드에 DGB대구은행이 20억 원을 출연하고 기업 대출 우대금리도 적용하는 내용이다.

대구에 위치한 2,3차 자동차부품업체 협력사는 대구신용보증재단 심사를 거쳐 DGB대구은행에 5억 원 이하의 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대구시는 경영안정자금을 투입해 1년 동안 대출금리 일부를 지원한다.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겸 DGB대구은행장은 “국내 완성차업체의 판매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부품 협력사에 힘이 되기 위해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이 기사는 꼭!

  1. 현대모비스, 현대차그룹 전기차 판매확대 힘입어 중장기 성장지속
  2. 현대모비스 목표주가 상향, "현대기아차 전기차 양산으로 성장 확보"
  3. 두산인프라코어, 협력사 스마트공장 위해 통합생산관리시스템 지원
  4. [아! 안전] 대우건설 '위험 외주화' 오명 벗기, 김형 협력사 지원 확대
  5. 금융지주, 네이버 카카오의 거센 금융 도전에 경계심과 공포감 깊어
  6.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꿈의 고도화율'로 코로나19 위기 이겨낸다
  7. 정의선시대 인사 ‘성과주의’ 더 강화, 현대차그룹 임원 긴장 높아져
  8. 박지원, 두산중공업 풍력터빈 경쟁력을 국내 해상풍력발전에서 다진다
  9. "LG 주가 상승 가능", 현금보유 2조 육박해 사업과 배당 확대 전망
  10.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비싼 가격에 우려 시선도, 준수한 보급형 많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