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공매도 위반행위 과태료 최대 15%까지 올려 제재 강화

이정은 기자
2019-10-17 16:27:17
0
금융위원회가 공매도 위반행위와 관련해 강화된 제재의 근거를 마련했다.

금융위원회는 17일 자본시장 조사업무 규정에 과태료 부과기준을 신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융위, 공매도 위반행위 과태료 최대 15%까지 올려 제재 강화

▲ 금융위원회 로고.


공매도 위반행위 과태료는 6천만 원에 행위의 결과와 동기(고의·중과실·과실) 경중에 따른 부과 비율을 곱해 산정했다. 새로운 기준에서는 이 부과 비율이 최대 15%포인트까지 상향 조정됐다.

예를 들어 고의로 공매도 규제를 위반해 경미한 위반 결과를 낳으면 기존에는 60%의 부과비율을 적용해 3천600만 원의 과태료를 물렸다.

하지만 앞으로는 75%의 부과비율이 적용돼 과태료가 4천500만 원에 이르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또 공매도 규제를 위반해 불공정거래를 하면 산정된 과태료에 50%까지 가중제재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 다만 자본시장법상 과태료 한도는 1억 원이다. 

금융위원회는 공모금액 10억 원 미만인 소액공모의 공시 위반 과태료가 상대적으로 높게 산정되는 문제점도 정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소액공모 규모가 5억 원 이하이면 과태료의 30%까지 감경해주고 자진시정·신고하면 감경폭을 최대 50%까지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소액공모 공시 위반행위가 경미하면 과태료 부과없이 경고·주의조치로 종결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했다.

이 조사업무 규정 개정안은 규정변경 예고와 규제·법제 심사를 거쳐 2020년 1분기 중 시행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은성수 “파생상품 손실로 소비자 피해 때 금융사 CEO 처벌원칙 마련"
  2. 철도공사 회계오류 감사원 적발, 1049억 손실이 2892억 이익 둔갑
  3. 금융당국, 파생상품 손실 대응해 '고난도 투자상품' 관리 강화
  4. 은성수, 주택금융공사 찾아 안심전환대출 심사직원 위한 지원 약속
  5. 금융위 부위원장 손병두 "회계개혁 조치에 기업의 부담완화도 고려"
  6. 윤석헌, '관치 논란' 의식해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제재수위 낮출까
  7. 금융위 "문재인정부 금융정책 성과는 긍정적, 혁신금융 가속화"
  8. [오늘Who] IBK기업은행장 임기 끝나는 김도진, 혁신금융 힘실어 주목
  9. [Who Is ?]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10. 은성수, 기업현장 방문해 "소재부품장비 위원장으로 불러달라"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김준, LG화학의 소송 공세에 SK이노베이션 대응방안 있나
  2. 2 정의선, 현대기아차 중형SUV 판매 반등 위해 하이브리드 카드 만지작
  3. 3 삼성디스플레이, 접는 디스플레이 품질 입증해 생산 늘리기 속도낸다
  4. 4 [Who Is ?] 이문환 BC카드 대표이사 사장
  5. 5 서울 2호선 강남역 진흥종합상가에서 불, 시민과 소방관 10여 명 부상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