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심사 긍정적으로 전망"

조은아 기자
2019-10-14 12:23:34
1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놓고 말을 아꼈다.

다만 현대중공업은 인수절차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동걸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심사 긍정적으로 전망"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연합뉴스>


이 회장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예금보험공사, 산업은행, IBK기업은행, 서민금융진흥원 국정감사에 참석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해 각국의 기업결합심사 전망을 묻는 질문에 “인수합병을 승인받는 주체는 현대중공업”이라며 “현대중공업이 컨설팅회사와 법무법인을 고용해 추진하고 있어 (내가) 사전적으로 말하기에는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다만 이 회장은 “현대중공업은 긍정적으로 보고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정감사에서는 유럽연합(EU)이나 일본이 어쩔 수 없이 승인하더라도 일부 사업을 제한하는 등 조건부 승인이 이뤄지면 인수에 따른 실익이 없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 회장은 “그 부분 역시 현대중공업이 고려해서 다각적으로 절차를 밟고 있다”며 “승인절차를 밟고 있기 때문에 미리 말하는 걸 적절하지 않다”고 대답했다.

그는 두 회사의 인수합병 과정에 외부기관의 사업타당성 조사 등이 빠졌다는 지적에 “3~4년 전부터 논의된 사안이고 정부도 필요하다고 인정한 사업”이라며 “(관련 사실이)유출되면 가격 변동이 불가피해서 내부에서만 검토했고 조선산업의 전망 등을 모두 감안해서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대우조선해양 노조와 관련해서는 “지속적 협의를 통해 노조와 합의를 이끌어 낼 것”이라며 “한국의 조선산업 부흥을 이끌어 내기 위한 조치에 (노조가) 맹목적 반대는 안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대우조선해양, 설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320억 조기지급
  2. 대우조선해양 주식 중립의견 유지, "올해 이익 감소기조 뚜렷해져"
  3. “대우조선해양 주가 상승 가능", 중동 긴장에도 원유운반선 발주 지속
  4. 현대중공업지주 주식 매수의견 유지, “환경규제로 자회사들 수혜 지속”
  5.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6. [Who Is ?] 이동걸 전 KDB산업은행 회장
  7. [오늘Who] 이동걸 산업은행의 기업 매각 숨가빴다, 타이밍은 아쉬움
  8.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9. KDB산업은행 부행장에 이영재 이병호 김복규 김상수, 조직도 개편
  10. 애플도 5G아이폰 하반기 출시, 삼성전자 갤럭시S20으로 기선잡기
TOP

인기기사

  1. 1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2. 2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3. 3 제일바이오 주가 급등, '중국 폐렴' 확산에 방역 관련주 강세
  4. 4 [Who Is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5. 5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1개

김경식 | (118.223.239.200)   2019-10-16 05:40:35
자유민주주의 경제는 경쟁과 기술개발하에서 발전해야 함에도 이런사고를 가진 사람이 국책은행장으로 있다는 사실이 조선산업과 나라경제의 앞날이 암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