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한진칼 지분 5.06% 보유, 경영권 분쟁의 새 변수로 주목

이한재 기자
2019-10-08 18:41:49
0
반도건설이 계열사를 통해 한진칼 지분을 5.06%까지 늘렸다.

반도건설 계열사인 대호개발은 8일 공시를 통해 한영개발, 반도개발 등 다른 계열사와 함께 한진칼 지분 5.06%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도건설 한진칼 지분 5.06% 보유, 경영권 분쟁의 새 변수로 주목

▲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대호개발, 한영개발, 반도개발의 지분율은 각각 2.46%(145만7천 주), 1.75%(103만8천 주), 0.85%(50만 주)에 이른다.

이들은 9월30일까지 한진칼 지분 4.99%를 보유하고 있다가 10월1일 대호개발이 한진칼 지분 4만 주(0.067%)를 추가로 매수하면서 지분율 5%를 넘어서 보고의무가 생겼다.

대호개발은 반도건설이 지분 100%를 보유한 회사이며 한영개발과 반도개발 모두 반도건설의 계열사다.

대호개발은 이번 지분 매입 목적을 ‘단순 취득’이라고 밝혔다.

한진칼은 현재 오너일가와 2대주주인 KCGI가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만큼 반도건설의 지분 매입이 새로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반도건설은 2019년 시공능력 평가 순위 13위에 오른 건설사다.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은 큰딸 권보라에서 이름을 따온 ‘반도유보라’를 대표 아파트 브랜드로 앞세워 반도건설을 키웠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머티리얼즈 목표주가 높아져, "SK하이닉스 용인공장 투자로 수혜"
  2. 동성화인텍 한국카본 HSD엔진, 조선3사의 LNG운반선 수주 학수고대
  3.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노트20 두뇌인 AP는 5나노인가 6나노인가
  4. 공공기관 경영평가 '당근책'이 지지부진 직무급제 도입의 새 전기될까
  5. 김성권, 세계 풍력발전 성장 덕에 '숙원' 씨에스윈드 매출 1조 눈앞에
  6.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미국 중국 갈등 재점화 살피는 힘겨운 장세
  7. [채널Who] 메리츠증권 덩치 키운 최희문, 주가는 수익다각화에 달려
  8. SK하이닉스 낸드 경쟁력 높아져, 삼성처럼 투자 늘릴지 시선 몰려
  9. 현대차 기아차, 해외 판매실적 5월 저점으로 6월부터 회복 가능
  10. 래미안 브랜드는 역시 강했다, 삼성물산 다음은 재건축 어딜 노리나
TOP

인기기사

  1. 1 차바이오텍 주가 상한가, 파킨슨병 줄기세포 임상치료 성공
  2. 2 바이오주 강세, 차바이오텍 레고켐바이오 '급등' 메디톡스 '하락'
  3. 3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로 신약개발기업 꿈 꿔
  4. 4 바이오주 대부분 하락, 알테오젠 차바이오텍 급락 바이오솔루션 급등
  5. 5 [Who Is ?]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