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롯데 대상 지역민원 해결' 비판에 신동빈 국감증인 취소

최석철 기자
2019-10-04 18:08:53
0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감증인으로 불렀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국감증인 채택을 취소했다.

국회의원이 국감을 지역민원 해결용으로 이용한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국감장에는 신 회장 대신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한다.
 
이명수, '롯데 대상 지역민원 해결' 비판에 신동빈 국감증인 취소

▲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4일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신 회장 증인 채택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롯데그룹 계열사인 롯데푸드가 거래상 지위를 이용해 납품업체인 후로즌델리에 ‘갑횡포’를 부렸다는 의혹을 추궁하겠다며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감증인으로 신 회장을 불렀다.

그런데 이 의원이 4월 롯데그룹에 후로즌델리에 합의금을 주라고 요구하고 합의를 하지 않으면 신 회장을 국감증인으로 부르겠다고 한 사실이 드러났다. 

후로즌델리는 이 의원의 지역구인 충남 아산에 있는 회사다.

4일 경향신문이 보도한 롯데그룹 내부문건에 따르면 이 의원은 4월 롯데푸드 임원에게 전화를 걸어 “전씨(후로즌델리 대표)가 해달라는게 100이면 70이나 50 수준으로 하더라도 합의를 하라”고 요구했다.

그 다음날엔 롯데그룹 실무자를 불러 “롯데푸드는 해결의지나 능력이 없는 것 같으니 그룹 차원에서 분쟁을 해결하라”며 “전씨의 요구가 과도하다면 3억 원 정도에서 합의할 수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롯데그룹이 횡령 또는 배임의 문제가 있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이 의원은 “국정감사가 9월인데 회장님을 증인 출석시킬 수 없지 않느냐”고 압박했다.

롯데그룹은 결국 이에 응하지 않았고 신 회장은 이 의원의 강력한 요청으로 국감증인으로 채택됐다.

국회의원이 지역민원을 이유로 재계 총수를 국감증인으로 부르겠다며 합의를 압박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거세지자 이 의원은 신 회장 증인 채택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국회 복지위원회는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이사를 국감증인으로 불렀다.

다만 이 의원은 신 회장의 국감증인 채택을 취소하면서도 사실관계는 다르다고 적극 반박했다.

이 의원은 4일 입장문을 내고 “특정금액을 보상하라고 요구하고 국감증인 출석을 협박이나 압력의 수단으로 활용했다는 내용은 제 기억으로는 전혀 생각나지 않는 부분”이라며 “국회의원으로서 오로지 지역주민 민원을 성실히 받들겠다는 일념으로 경제적 약자인 민원인으로써 의정활동을 한 결과”라고 해명했다.

그는 “롯데그룹에 횡령·배임죄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무조건 지원하라고 했다는 내용도 사실과 다른 부분”이라며 “관련 법률을 위반하면서 금전을 보상하라고 요구했다는 것도 전혀 생각할 수 없는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동빈, '싱크탱크' 롯데미래전략연구소에서 롯데의 미래 찾는다
  2. [Who Is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3. 삼성전자 스마트폰 배터리 용량 키우기 앞서가, 충전속도 경쟁도 선도
  4. 신세계그룹 일감 줄어든 신세계건설, 윤명규 신사업으로 독자생존 절실
  5. GS건설 부산 문현1구역 8천억 재개발 수주 가시권, 사업성도 자신
  6. 경인고속도로 통행료 폐지 요구, 도로공사 경부로 불똥 튈까 난색
  7.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6척 수주 앞둬”
  8. [오늘Who] 강희석 이마트 경영 반년, 오프라인 유통의 미래 찾아가다
  9.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배터리 하반기 흑자전환 가능"
  10. 박원순 “강남권 개발이익을 서울 모든 지역에 나눠 쓸 수 있어야”
TOP

인기기사

  1. 1 박남춘, 셀트리온과 손잡고 인천을 바이오산업 메카로 만들기 힘내
  2. 2 SK바이오팜 이어 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목, 김신 SK증권도 기대 부풀어
  3. 3 정의선 쉼없는 외부 인재영입, 현대차 사업체질을 어느덧 바꿔놓다
  4. 4 SK바이오팜 주식에 개미 몰려들어, 삼성바이오로직스 학습효과인가
  5. 5 [Who Is ?] 구광모 LG그룹 회장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