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롯데 대상 지역민원 해결' 비판에 신동빈 국감증인 취소

최석철 기자
2019-10-04 18:08:53
0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감증인으로 불렀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국감증인 채택을 취소했다.

국회의원이 국감을 지역민원 해결용으로 이용한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국감장에는 신 회장 대신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한다.
 
이명수, '롯데 대상 지역민원 해결' 비판에 신동빈 국감증인 취소

▲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4일 “이명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신 회장 증인 채택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롯데그룹 계열사인 롯데푸드가 거래상 지위를 이용해 납품업체인 후로즌델리에 ‘갑횡포’를 부렸다는 의혹을 추궁하겠다며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감증인으로 신 회장을 불렀다.

그런데 이 의원이 4월 롯데그룹에 후로즌델리에 합의금을 주라고 요구하고 합의를 하지 않으면 신 회장을 국감증인으로 부르겠다고 한 사실이 드러났다. 

후로즌델리는 이 의원의 지역구인 충남 아산에 있는 회사다.

4일 경향신문이 보도한 롯데그룹 내부문건에 따르면 이 의원은 4월 롯데푸드 임원에게 전화를 걸어 “전씨(후로즌델리 대표)가 해달라는게 100이면 70이나 50 수준으로 하더라도 합의를 하라”고 요구했다.

그 다음날엔 롯데그룹 실무자를 불러 “롯데푸드는 해결의지나 능력이 없는 것 같으니 그룹 차원에서 분쟁을 해결하라”며 “전씨의 요구가 과도하다면 3억 원 정도에서 합의할 수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롯데그룹이 횡령 또는 배임의 문제가 있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이 의원은 “국정감사가 9월인데 회장님을 증인 출석시킬 수 없지 않느냐”고 압박했다.

롯데그룹은 결국 이에 응하지 않았고 신 회장은 이 의원의 강력한 요청으로 국감증인으로 채택됐다.

국회의원이 지역민원을 이유로 재계 총수를 국감증인으로 부르겠다며 합의를 압박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거세지자 이 의원은 신 회장 증인 채택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국회 복지위원회는 조경수 롯데푸드 대표이사를 국감증인으로 불렀다.

다만 이 의원은 신 회장의 국감증인 채택을 취소하면서도 사실관계는 다르다고 적극 반박했다.

이 의원은 4일 입장문을 내고 “특정금액을 보상하라고 요구하고 국감증인 출석을 협박이나 압력의 수단으로 활용했다는 내용은 제 기억으로는 전혀 생각나지 않는 부분”이라며 “국회의원으로서 오로지 지역주민 민원을 성실히 받들겠다는 일념으로 경제적 약자인 민원인으로써 의정활동을 한 결과”라고 해명했다.

그는 “롯데그룹에 횡령·배임죄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무조건 지원하라고 했다는 내용도 사실과 다른 부분”이라며 “관련 법률을 위반하면서 금전을 보상하라고 요구했다는 것도 전혀 생각할 수 없는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롯데 여성 리더십포럼 열어, 황각규 "여성 CEO 꿈 키우도록 돕겠다"
  2. 황각규, 한국-인도네시아동반자협의회 이사장에 뽑혀
  3. 문재인 지지율 47.5%로 제자리, 하명수사 논란과 국회마비 영향 팽팽
  4. 하태경 "변화와 혁신 신당에 안철수도 합류할 것으로 본다"
  5. 청주시장 한범덕, 민관 거버넌스로 공원 일몰제 갈등해결 가능성 제시
  6.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7.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8. [Who Is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9. [오늘Who] 예산안 완패한 심재철, 한국당 강경 분위기에 협상력 실종
  10. 롯데 명예회장 신격호, 탈수증세로 서울아산병원에 입원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5. 5 [장인석 착한부동산]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 될 용산 샅샅이 훑어보기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