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7월까지 은행 금융사고 14건 57억, 김병욱 "강하게 제재해야"

고두형 기자
2019-10-02 18:22:19
0
올해 7월까지 은행 금융사고 14건 57억, 김병욱 "강하게 제재해야"

▲ 2일 국회 정무위원회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은행별 금융사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시중은행 6곳과 국책은행 2곳에서 모두 14건의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올해 7월까지 은행에서 금융사고가 모두 14건 발생했으며 사고금액은 57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회 정무위원회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은행별 금융사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시중은행 6곳과 국책은행 2곳에서 모두 14건의 금융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금액은 모두 57억 원이었다.

시중은행은 신한은행, KB국민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SC제일은행, 한국씨티은행이며 국책은행은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이다.

금융사고는 ‘금융기관의 소속 임직원이나 그 외의 자가 위법·부당행위를 함으로써 당해 금융기관 또는 금융거래자에게 손실을 초래하거나 금융질서를 문란하게 한 것’을 뜻한다.

IBK기업은행은 5월 한 직원이 가상화폐 투자, 생활비 등에 사용하기 위해 거래고객 예금에서 모두 10번에 걸쳐 24억500만 원을 횡령했다고 금감원에 보고했다.

SC제일은행에서는 1월 한 직원이 고객 동의없이 입출금 예금을 인출하거나 투자상품 신규거래를 취소하고 신청금액보다 적은 금액으로 다시 가입한 뒤 차액을 빼돌리는 방식으로 모두 8번에 걸쳐 13억600만 원을 횡령했다.

2015년부터 2019년 7월까지 금융사고는 우리은행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은행에서 발생한 금융사고는 모두 141건이었으며 우리은행 40건, 국민은행 29건, 신한은행 26건, 하나은행 17건 등으로 집계됐다.

사고금액 규모는 3152억 원이었다. 

사고금액이 가장 컸던 곳은 KDB산업은행으로 전체 사고금액 가운데 41%(1298억 원)를 차지했다. KB국민은행(965억 원), 우리은행(511억 원), KEB하나은행(138억 원)이 뒤를 이었다. 

김병욱 의원은 “지난해 상반기에만 39억 원의 금융사고가 있었는데 올해는 이보다 더 늘어난 57억 원 규모의 금융사고가 발생했다”며 “금융권의 자체 노력과 수사 고발에만 의존해서는 은행들의 도덕적 해이를 방지하기 어렵기 때문에 금융당국이 강력한 제재수단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금감원, 탈권위와 역시사지 기조로 일하는 방식 다 바꾼다
  2. 윤석헌, 국회에서 "파생결합펀드 중징계는 은행 인사개입 아니다"
  3. 윤석헌, 국회에서 "환매중단사태의 주된 책임은 자산운용사에 있다"
  4. 작년 기업공개 기업 수는 줄고 공모규모는 3조2천억으로 대폭 늘어
  5. 은성수 "중징계에 손태승 법적 대응은 우리금융 이사회가 판단할 문제"
  6. 작년 12월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0.36%로 최근 2년간 가장 낮아
  7.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투자자 피해 조사 중, 배상규모 확정 어렵다"
  8. [Who Is ?] 지성규 하나은행 은행장
  9. 윤종원 IBK기업은행 인사, 최성재 김영주 윤완식 임찬희 부행장 승진
  10.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TOP

인기기사

  1. 1 삼성중공업 올해 들어 아직 수주실적 없어, 그래도 남준우는 느긋하다
  2. 2 [Who Is ?]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3. 3 [오늘Who] 진양곤, 에이치엘비 인수합병으로 단일신약 한계 넘는다
  4. 4 해외언론 “독일 일본 초대형 컨테이너선 놓고 조선3사와 중국 경쟁”
  5. 5 부산에서도 코로나19 확진환자 2명 발생, 부산시 감염 경로 조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