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포스코인터내셔널 가스전 개발사업 기초설계 수주

강용규 기자
2019-10-01 17:42:18
0
현대중공업이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가스전 개발사업에서 기초설계사업을 수주했다.

1일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최근 현대중공업과 미국 맥더못(McDermott) 2개 회사와 미얀마 해양가스전 개발사업인 슈웨3(Shwe3) 프로젝트의 기초설계(FEED) 계약을 맺었다.
 
현대중공업, 포스코인터내셔널 가스전 개발사업 기초설계 수주

▲ 현대중공업이 2013년 건조한 포스코인터내셔널 슈웨1 프로젝트의 가스생산 플랫폼. <현대중공업>


이번 기초설계사업은 계약시점이 아니라 설계 결과물에 따라 금액을 정한다.

맥더못은 계약 규모가 최소 100만 달러(12억 원가량)에서 시작해 최대 5천만 달러(601억 원가량)까지 커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현대중공업과 맥더못은 가스전 개발에 필요한 플랫폼 설비들의 설계 및 연구를 각자 진행한다. 2019년 안에 설계작업을 시작해 2020년 2분기 안에 마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두 회사의 기초설계를 비교한 뒤 EPCIC(설계에서 자재조달, 설비 제작, 설치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한 회사가 도맡는 계약)를 수주할 회사를 선정한다.

조선업계에서는 EPCIC를 수주하는 회사가 해양플랜트까지 맡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현대중공업과 맥더못은 2010년 슈웨1 프로젝트와 2018년 슈웨2 프로젝트의 기초설계 수주전에서 경쟁했다. 1차 프로젝트의 기초설계는 현대중공업이, 2차 프로젝트의 기초설계는 맥더못이 각각 수주했다.

당시 기초설계를 수주한 회사가 EPCIC와 가스생산 플랫폼까지 모두 수주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기초설계 계약은 두 회사 가운데 최종적으로 어떤 회사에 플랫폼을 맡길지 가늠하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2.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3. 포스코인터내셔널 목표주가 낮아져, “가스전 영업이익 줄 전망"
  4.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5. 삼성엔지니어링, 풍부한 수주후보군 지녀 올해 해외수주 기대 커져
  6. KB국민은행, 미얀마에 한국어 CBT 시험장 건물 기부
  7. [오늘Who] 구현모는 KT 다음 대표이사로 왜 이사회 낙점 받았나
  8.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9.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10.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2. 2 [Who Is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 3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대상자에게 이미 통보
  4. 4 바이오주 혼조, 신라젠 한올바이오파마 '급락' 프로스테믹스 '급등'
  5. 5 민갑룡 자치경찰제 도입작업 착착 진행, 경찰 내부 반발 달래기는 과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