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해외직접투자 150억 달러로 두 분기째 최대치 경신

류근영 기자
2019-09-27 17:02:43
0
외국기업을 인수하거나 시설 투자 등의 목적을 위해 해외에 직접투자하는 금액이 2분기 연속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27일 기획재정부가 내놓은 ‘2019년 2분기 해외 직접투자 동향’을 보면 올해 4~6월 해외 직접투자액은 1년 전보다 13.3% 늘어난 150억1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2분기 해외직접투자 150억 달러로 두 분기째 최대치 경신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1981년에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후 38년 만에 최대치다.

1분기 해외투자액이 141억1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데 이어 2분기에도 1분기보다 6.3% 늘어 최대치를 또 갈아치웠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 투자가 57억5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3% 늘었다.

금융보험업 투자는 52억2000만 달러로 35.2% 증가했고 부동산업 투자는 13억8000만 달러로 2.1% 줄었다.

기재부는 현지시장 진출을 위해 제조업을 중심으로 대형 인수합병이나 생산시설 확장 투자 등 해외직접투자가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금융업 가운데 자산운용사를 중심으로 수익 목적의 선진국 대상 펀드형 투자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투자가 36.6%로 가장 큰 비중을 보였다. 뒤를 이어 북미(34억4000만 달러) 22.9%, 중남미(27억 달러) 18%, 유럽(26억6000만 달러) 17.7% 등의 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국가별로는 미국을 향한 투자가 32억 달러로 가장 많았다. 미국 투자는 1년 전보다 14.7%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투자는 반도체와 전자장비 시설투자 확대로 12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재부 관계자는 “소규모 개방경제인 한국 특성상 현지시장으로의 진출이나 선진기술 도입을 위해한 해외 직접투자가 불가피하다며 한국의 해외 직접투자 규모는 세계 평균과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2. 제일기획 주식 매수의견 유지, "영업이익 늘고 배당성향도 높아져"
  3. 홍남기 "4+1전략틀로 혁신성장 추진해 성과 체감하도록 하겠다"
  4. 위기경영체제 들어간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마무리 기약 어렵다
  5. [오늘Who] 마침내 웃은 이재웅, 박재욱에게 '타다' 마음편히 맡긴다
  6. 미래통합당 후유증 거센 하태경, 해운대갑 유영민과 재대결까지 먼 길
  7.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주식 더 사들여 경영권 다툼 장기전 준비하나
  8. [오늘Who] 이영호, 반포에서 삼성물산 도시정비 화려하게 복귀하나
  9. [오늘Who] 만도 중국사업 회복 절실한 정몽원, 코로나19로 다시 근심
  10. 한상원 시너지 전략, 한앤컴퍼니 SK케미칼 바이오에너지 인수도 주목
TOP

인기기사

  1. 1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2. 2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3. 3 에너토크 비에이치아이 보성파워텍 주가 초반 급등, 원전 수출 수혜
  4. 4 주택도시보증공사 심사기준 변경으로 둔촌주공 일반분양가 높아지나
  5. 5 [CEO&주가] 현대상선 흑자전환 길 찾다, 배재훈 주가 상승도 자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