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CJ대한통운 주가 상승 전망”, 택배터미널 투자 마쳐 영업이익 좋아져

이규연 기자
2019-09-24   /  08:35:16
CJ대한통운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물류창고 기반으로 상품을 직접 보유해 배송부터 판품까지 모든 업무를 일괄처리하는 ‘풀필먼트’서비스의 확산에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됐다.
 
“CJ대한통운 주가 상승 전망”, 택배터미널 투자 마쳐 영업이익 좋아져

▲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 사장.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4일 CJ대한통운 목표주가를 18만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CJ대한통운 주가는 23일 14만4천 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하 연구원은 “CJ대한통운은 국내 최대 규모인 곤지암 허브터미널에 풀필먼트서비스를 위한 창고를 마련해 뒀다”며 “풀필먼트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모든 여건을 갖춘 만큼 이 서비스가 확산된다면 매출 발생으로 바로 이어질 수 있는 구조”라고 분석했다. 

풀필먼트서비스기업은 재고 관리부터 피킹, 패킹, 배송, 교환·환불 서비스를 모두 진행한다. 이 때문이 기존 택배사업보다 평균 판매단가(ASP)와 마진률이 모두 높다고 추정된다. 

하 연구원은 “경쟁사들은 기존 택배터미널의 가동률이 높고 신규 터미널은 일러야 2022년에나 가동될 예정”이라며 “풀필먼트서비스의 확산이 빠를수록 CJ대한통운에 유리한 상황”이라고 바라봤다.

그는 “CJ대한통운은 2020년부터 차입금을 갚는 일도 가능할 것”이라며 “2020년부터 설비투자비용(CAPEX)가 평년 수준으로 돌아가 영업현금흐름으로 차입금을 상환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CJ대한통운은 택배터미널 투자를 마친 만큼 전체 설비투자비용은 2020년부터 3천억 원을 밑돈다고 전망됐다. 반면 택배사업 부문의 단가 인상효과가 반영돼 영업이익은 2020년 3600억 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예상됐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은 2020년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이 6천억 원(운용리스 감가상각비 제외)을 웃돌 수 있다고 예상됐다. 2020년부터 잉여현금흐름이 플러스로 전환하면서 차입금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하 연구원은 “CJ대한통운의 3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이라며 “택배물동량 증가율이 7~8% 수준을 회복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바라봤다. 

하 연구원은 “CJ대한통운 주가는 택배시장 점유율 하락에 따른 우려로 연초보다 16% 정도 떨어졌다”며 “하반기 택배물동량 성장률이 예년 수준으로 회복되고 풀필먼트서비스도 확산된다면 CJ대한통운 주가도 과거의 평균 기업가치 산정(밸류에이션) 수준을 회복할 수 있다”고 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이 기사는 꼭!

  1. CJ대한통운 택배배송에 전기차 도입, 박근희 "친환경시대 선도"
  2. CJ대한통운, 상생협력 노력으로 정부의 '우수 선화주기업' 인증받아
  3. [HotJobs 100] 비즈니스피플이 엄선한 오늘의 채용-11월23일
  4. CJ대한통운 "집배점이 산재보험 적용 제외 강요하면 재계약 안 해"
  5. CJ대한통운, 서울 중구 소외계층에게 김장김치 110박스 전달
  6.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한국판 뉴딜' 지원역할 확대, 김희석 연임 밝아
  7. SK건설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집중, 안재현 후발주자 한계 돌파 가동
  8. LG그룹 임원인사 임박, 구광모 순혈주의 깨는 외부인재 영입할까 시선
  9. 만도 전기차 맞춰 전동화부품 키운다, 해외영업 강한 조성현 진두지휘
  10. 현대오토에버, 현대차그룹 스마트모빌리티 솔루션 전환에 수혜 커져

이 기사의 댓글 1개

빨리좀와라 | (223.39.161.97)   2019-09-24 13:27:59
니네가 택배사중 제일늦다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