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CJ대한통운 주가 상승 가능", 택배 물동량 늘고 운임 인상효과 나타나

고우영 기자
2019-09-23   /  08:15:34
CJ대한통운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CJ대한퉁운은 시장 전체의 택배 물동량 증가와 택배운임 인상으로 하반기 수익성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다.
 
"CJ대한통운 주가 상승 가능", 택배 물동량 늘고 운임 인상효과 나타나

▲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 사장.


홍준기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23일 CJ대한통운 목표주가를 20만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새로 제시했다.

직전 거래일인 20일 CJ대한통운 주가는 14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홍 연구원은 “택배시장 전체의 택배 물동량 증가와 CJ대한통운의 택배운임 인상으로 하반기에 수익성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며 “CJ대한통운의 시장 점유율은 46% 수준으로 택배시장 1위를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택배시장은 온라인쇼핑시장의 성장으로 택배 물동량이 해마다 8~10%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이런 전체 택배 물동량 증가 속에서 CJ대한통운 택배 물동량은 2019년 12억9천 개, 2020년 14억 개, 2021년 15억3천 개로 6~9% 수준의 안정적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CJ대한통운은 3월 택배 운임 인상에 따른 수익성 개선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다.

CJ대한통운의 2019년 매출총이익률은 8.8%로 2018년보다 0.9%포인트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CJ대한통운은 택배부문의 이익성장을 중심으로 전체 사업부문의 영업이익률이 2020년부터 3%대로 올라설 것으로 예상됐다.

홍 연구원은 “CJ대한통운의 주가는 시장 점유율 1위라는 점과 수익률 개선 가시화를 바탕으로 재평가받을 필요가 있다”며 “일본 택배업체들의 주가가 택배운임 인상에 따른 수익률 개선 프리미엄을 더 받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CJ대한통운 주가도 수익률이 한 단계 올라서는 모습이 실적으로 확인되면 빠르게 이를 반영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CJ대한통운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0조2335억 원, 영업이익 2659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11%, 영업이익은 9.6%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케미칼, 2차전지소재 성장해 내년부터 실적 대폭 좋아져
  2. 디케이락 이엠코리아, 수소산업 활성화정책에 사업확대 기회 커져
  3. 현대차 노사 추석 전 임금협상 타결할까, 하언태 회사안 제시가 열쇠
  4. [오늘Who] 박삼구 금호고속 잃을 위기, 광주 유스퀘어 개발이 구명줄
  5. 카카오와 택시업계 또 맞붙을 조짐, 조성욱 공정위는 누구 손 들어줄까
  6. 만도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 자율주행시스템 수요증가 수혜”
  7. 한앤컴퍼니 한온시스템 팔 때 됐다, 한상원 매각시기 놓고 셈법 복잡
  8. 삼성전자 목표주가 상향, "스마트폰 판매 늘고 비용 줄어 3분기 호조"
  9. 악사손해보험 매각 초읽기, 신한금융 교보생명 유력후보로 떠올라
  10. 현대차 새 투싼 가격 공격적 인상, 덩치 키우고 첨단사양 무장한 자신감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