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CJ그룹 장남 이선호 ‘대마 밀반입’ 혐의로 구속기소

임한솔 기자
2019-09-20 16:15:25
0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아들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이선호 부장은 1일 미국에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액상 대마 카트리지와 대마젤리, 초콜릿 등 변종 대마를 숨겨 들여온 혐의를 받는다.
 
검찰, CJ그룹 장남 이선호 ‘대마 밀반입’ 혐의로 구속기소

▲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연합뉴스>


인천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김호삼)는 20일 이선호 부장을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부장은 1일 미국에서 귀국하면서 항공화물 속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 등 변종 대마를 숨겨 들여오다 적발됐다.

4월 초부터 8월30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 등 지역에서 여러 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부장은 검찰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장은 4일 인천지검 청사를 찾아가 스스로 체포된 뒤 6일 구속돼 수사를 받아왔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재현, 두 자녀 이경후 이선호에게 CJ 신형우선주 184만 주 증여
  2. 트럼프 “브라질·아르헨티나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관세 부활”
  3. 이인영 “한국당은 필리버스터 철회하고 법안 처리해야, 마지막 제안”
  4. 오신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 기소권 제한으로 타협하자"
  5. 오스템임플란트, 치과 관련 새 제품 계속 내놔 시장지배력 확대
  6. 폼페이오 "유럽은 화웨이 장비 쓰지 말아야", 대안으로 삼성전자 꼽아
  7. 현대해상, 미국 커뮤니케이션연맹 주관 ‘비전 어워즈’ 보험부문 대상
  8. [Who Is ?] 이재현 CJ그룹 회장
  9.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10.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