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에탄운반선 최대 4척 수주경합”

강용규 기자
2019-09-16 10:30:34
0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초대형 에탄운반선(VLEC)의 수주경합을 벌이고 있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16일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중국 장난조선소는 다국적 화학회사 이네오스(Ineos)가 발주를 추진하는 초대형 에탄운반선의 수주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에탄운반선 최대 4척 수주경합”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에탄운반선. <삼성중공업>


선박은 에탄 추진방식의 9만8천~9만9천 m3급 에탄운반선으로 확정물량 2척, 옵션물량 2척이다.

트레이드윈즈는 선박 중개업자를 인용해 선박 건조가격이 최소 1억2천만 달러(1421억 원)이며 적용되는 건조기술에 따라 더 높아질 수 있다고 전했다.

장난조선소는 이네오스에 B형(Type B, 원통형) 탱크 화물창 방식의 설계를, 삼성중공업은 멤브레인(화물창이 선체와 결합된 형태) 방식의 설계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은 두 방식 모두 설계를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는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네오스가 앞으로 몇 주 안에 선박을 건조할 조선사를 결정할 것이라고 알렸다.

소식통은 “이네오스는 2021년 4분기부터 에탄을 운반하기 위한 선박이 필요하다”며 “에탄운반선은 늦어도 올해 안에 발주가 완료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네오스는 미국산 셰일가스에서 추출한 에탄을 벨기에 앤트워프 항구에 위치한 새로운 석유화학공장으로 수송하기 위해 초대형 에탄운반선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한영석도 현대중공업 노조와 올해 안 임단협 타결 힘겨워
  2. 삼성중공업 목표주가 낮아져, 원유시추선 계약취소 부담 안아
  3. 한국콜마, 국내 중국 부진해도 북미 호조로 3분기 이익 시장기대 맞춰
  4. 대우조선해양, 초대형 컨테이너선 5척 9천억 규모 수주
  5. GS건설, 올해 해외수주 목표달성 어려워 앞으로 외형축소 불가피
  6. "삼성엔지니어링 주가 상승 가능", 수주 후보군 많아 수주확대 기대
  7. “현대중공업지주 주식 매수의견 유지”, 자회사 실적 4분기부터 좋아져
  8. [Who Is ?]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부회장
  9. 이동걸, 올해도 국감에서 '대우조선해양' '아시아나항공' 소신 펼칠까
  10. [현장] 손태승 대신 국감 나온 정채봉, 우리은행 파생결합펀드 사과만
TOP

인기기사

  1. 1 권봉석, LG디스플레이 덕에 LG전자 올레드TV 가격경쟁력 갖춘다
  2. 2 새 그랜저 디자인도 더 젊어져, 현대차 젊은층의 세단 수요 집중공략
  3. 3 산업부, 서울과 광주에 '지능형 전력망' 체험단지 4년간 운영
  4. 4 정용진, 이마트 실적부진 해결 적임자로 외부인사 영입에 무게
  5. 5 [Who Is ?] 박성수 이랜드그룹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