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물산 사우디아라비아 건설현장 찾아 "중동은 기회의 땅"

김디모데 기자
2019-09-15 17:03:17
0
이재용, 삼성물산 사우디아라비아 건설현장 찾아 "중동은 기회의 땅"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5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우디아라비아 건설현장을 방문하면서 대법원의 파기환송 선고 이후에도 ‘현장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1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건설하고 있는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현장을 찾았다. 이 부회장이 관계사의 해외 건설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물산 건설현장을 찾아 "추석연휴를 가족과 함께 보내지 못하고 묵묵히 현장을 지키고 계신 여러분이 정말 자랑스럽고 고맙다"고 건설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그는 "중동이 탈석유 프로젝트를 추구하면서 21세기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되고 있다“며 ”여러분이 흘리는 땀방울은 지금 이 새로운 기회를 내일의 소중한 결실로 이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야드 메트로 프로젝트는 도심 전역에 모두 168㎞에 이르는 지하철 노선 6개를 건설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최초의 광역 대중교통 사업이다.

압둘라 빈 아둘 아지즈 전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이 2013년에 시작한 공사로 2020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스페인 FCC, 프랑스 알스톰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6개 노선 가운데 3개 노선의 시공을 맡고 있다.

이 부회장은 6월 한국을 방문한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를 승지원으로 초청해 미래 성장산업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건설 프로젝트를 완수하기 위해 명절에도 쉬지 않고 일하고 있는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힘을 실어주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수 년째 명절기간을 이용해 해외출장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2월 설 연휴에는 중국으로 출장을 떠나 시안 반도체 공장 2기 공사현장을 살펴봤다. 2016년 설 연휴에는 미국에서 페이스북 최고경영자인 마크 저커버그와 면담하고 같은 해 추석에는 인도를 찾아 나렌드라 모디 총리를 접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물산 ‘에잇세컨즈’ 이랜드월드 ‘스파오’, 겨울상품 할인행사 진행
  2. 10월 외국인 3개월째 주식 순매도, 채권은 순회수세로 전환
  3. 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사장 하마평 무성, 기재부 출신 유력 거명
  4.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HDC 주가 떨어져, 정몽규 지분 늘릴 절호의 기회
  5. '창업공신' 기우성 김형기,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 연임할까
  6. 한미약품 신약개발 이끄는 권세창, 기술반환 상처 딛고 연임 성공할까
  7. [Who Is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8. [오늘Who] 이영호, 삼성물산 수주텃밭 사우디아라비아 꿈 부풀어
  9. [Who Is ?] 윤부근 삼성전자 CR담당 부회장
  10. 이영훈,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장애아 위한 포스코건설 사회공헌활동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김준, LG화학의 소송 공세에 SK이노베이션 대응방안 있나
  2. 2 정의선, 현대기아차 중형SUV 판매 반등 위해 하이브리드 카드 만지작
  3. 3 삼성디스플레이, 접는 디스플레이 품질 입증해 생산 늘리기 속도낸다
  4. 4 [Who Is ?] 이문환 BC카드 대표이사 사장
  5. 5 서울 2호선 강남역 진흥종합상가에서 불, 시민과 소방관 10여 명 부상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