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Who] 이병래, 예탁결제원 임기만료 앞두고 '전자증권제도' 결실

최석철 기자
2019-09-06 15:11:45
0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이 임기 동안 숙원사업으로 꼽았던 전자증권제도 추진사업의 결실을 눈앞에 두고 있다.

제도가 시장에 순조롭게 안착하도록 하기 위해 남은 임기 3개월 동안 시스템 오류를 예방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Who] 이병래, 예탁결제원 임기만료 앞두고 '전자증권제도' 결실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이 8월27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한국예탁결제원‘2019년 하반기 CEO주관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


6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예탁결제원은 16일부터 적용되는 전자증권제도를 안착하기 위해 추석 연휴에도 마무리작업를 진행한다.

전자증권 제도는 주식과 사채 등을 전자등록해 증권의 발행, 유통, 권리행사 등을 실물증권 없이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제도다.

이 사장이 2016년 취임할 때부터 “전자증권제도는 예탁결제원 설립 이후 가장 광범위하고도 중요한 프로젝트”라고 말하며 한국예탁결제원의 숙원사업으로 점찍고 공 들여온 사업이다.

주식전자등록법은 2020년 3월까지 전자증권제도를 도입하도록 하고 있는데 이를 앞당겨 도입하겠다는 계획을 별다른 차질없이 그대로 실천해 이 사장의 임기만료 3개월을 앞두고 결실을 맺게 됐다.

이 사장은 매년 기자간담회 및 신년사 등에서 전자증권제도 도입을 향한 강한 의지를 보인 데 이어 임기 마지막까지도 전자증권제도 안착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

이 사장은 올해 8월 ‘2019년 하반기 CEO 기자간담회에서도 “전자증권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것이 취임할 때부터 최대 과제였다”며 “올해 말 임기가 끝날 때까지 현안 과제를 충실하게 마무리하는 것에만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장 개인의 거취를 놓고 12월에 임기를 마친 뒤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으로 자리를 옮길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지만 숙원사업을 눈앞에 두고 있는 만큼 다른 생각은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전자증권제도가 도입되면 실물증권 발행 비용이나 절차 등이 간소화돼 비용적 측면에서 긍정적일뿐 아니라 위·변조 및 실물증권을 이용한 음성거래 등이 차단돼 투명성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제도가 순조롭게 시장에 안착되면 한국예탁결제원뿐 아니라 이 사장 개인으로서도 내세울 만큼 최대 업적으로 남을 것으로 점쳐진다.

전자증권제도가 시장에 안착하려면 시스템 오류를 잡아낼 수 있는지가 핵심으로 꼽힌다.

최근 은행과 증권사들이 수백억, 수천억 원의 비용을 들여 새 전산 시스템을 도입한 뒤에도 시스템 오류가 발생해 고객들이 불편을 겪거나 시장에 혼란을 불어온 사례가 심심치 않게 나타났기 때문이다.

특히 증권업계에서는 지난해부터 삼성증권 ‘배당사고’나 골드만삭스 ‘무차입 공매도’, 유진투자증권 ‘해외 유령주식’ 등 굵직한 각종 사건사고가 발생하면서 디지털 시스템을 향한 불신이 커지기도 했다.

한국예탁결제원도 전자증권제도를 놓고 해킹 테스트를 수차례 진행하고 3중 보안시스템을 만들어 보안을 강화하고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4천억 원 규모의 손실보전 분담금도 마련해두는 등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이 사장은 “전자증권시대의 성공적 개막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홍보를 실시해 새 제도 도입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로템 다원시스, 광역교통망 확대정책 등에 업고 수주기회 넓어져
  2. 현대상선, 영국 해운물류 전문지 선정 '친환경 최우수 선사'로 뽑혀
  3. 대우조선해양, 자체개발 공기윤활시스템 적용한 첫 LNG운반선 인도
  4. 서울시 양천구 목3동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가결, 내년부터 사업 본격화
  5. 고양시장 이재준, 세르비아에 고양시 스마트시티 혁신기술 알려
  6. 금감원, 해외송금 아르바이트 가장한 보이스피싱 경보 발령
  7. 금감원, 5개 상호금융중앙회와 건전성 및 리스크 관리방안 논의
  8. [Who Is ?]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9. 엔씨소프트 북미사업 맡은 윤송이, 본사 지원에 성과내기 총력
  10. SM엔터테인먼트, '따로 또 같이' 슈퍼엠 운용으로 미국진출 성공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 힘들 수도"
  2. 2 [Who Is ?] 구자균 LS산전 대표이사 회장
  3. 3 메지온 에이치엘비, SK바이오팜 이어 미국 식품의약국 문턱 넘을까
  4. 4 이재현 경영효율화 칼 빼들어, CJ그룹 임원들 연말인사 초긴장
  5. 5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인수시너지 위해 범현대가와 협력할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