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6월 은행 자본비율 '양호',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건전성은 '빨간불'

최석철 기자
2019-09-02   /  10:58:31
6월 은행 자본비율 '양호',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건전성은 '빨간불'

▲  6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BIS기준 자본비율 및 단순기본자본비율 현황. <금융감독원>

은행들의 2분기 자본비율이 대부분 안정적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의 자본 건전성지표는 크게 악화해 ‘빨간불’이 켜졌다.

2일 금융감독원이 내놓은 ‘2019년 6월 말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 BIS기준 자본비율 현황(잠정)’에 따르면 은행의 국제결제은행 기준 총자본비율은 6월 말 기준으로 15.34%로 조사됐다. 3월 말보다 0.07%포인트 떨어졌다.

다른 지표인 기본자본비율은 13.28%, 보통주자본비율은 12.71%로 3월 말보다 각각 0.06%포인트, 0.04%포인트 낮아졌다.

금감원은 “3월 말보다 자본비율 지표가 소폭 떨어졌지만 규제 비율과 비교해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금감원은 총자본비율 10.5%, 기본자본비율 8.5%, 보통주자본비율 7.0% 수준 이상을 유지할 것을 각각 권고하고 있다.

총자본비율을 은행별로 살펴보면 한국씨티은행이 19.21%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 광주은행(16.97%), 신한은행(16.36%), 경남은행(16.33%), 부산은행(16.30%) 등이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 밖에 KB국민은행(15.95%), KEB하나은행(15.84%), NH농협은행(15.48%), DGB대구은행(15.14%) 등 주요 은행들의 총자본비율도 비교적 높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다만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의 자본 건전성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케이뱅크의 총자본비율은 10.62%로 은행 19곳 가운데 가장 낮았다. 3월 말보다 1.86%포인트 떨어졌다.

카카오뱅크 총자본비율도 3월 말보다 1.67%포인트 하락한 11.74%로 나타났다.

은행지주회사의 총자본비율은 6월 말 기준 13.60%로 집계됐다. 3월 말보다 0.07%포인트 좋아졌다.

다른 지표인 기본자본비율은 12.24%로 3월 말보다 0.05% 개선됐다. 다만 보통주자본비율은 11.40%로 3월 말보다 0.07%포인트 낮아졌다.

금감원은 “자본 증가율이 위험가중자산 증가율을 웃돌면서 자본비율 지표가 전체적으로 개선됐다”며 “KB금융, 하나금융, 신한금융, NH농협금융 등 대형 지주사의 총자본비율이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금융지주와 한국투자금융지주는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고 파악했다.

총자본비율을 지주별로 살펴보면 KB금융지주가 14.94%로 가장 높았고 그 뒤로 하나금융지주 14.69%, 신한금융지주 14.27%, JB금융지주 13.97%, NH농협금융지주 13.90%, BNK금융지주 13.32%, DGB금융지주 12.79%, 우리금융지주 11.08% 등이다.

금감원은 “국내은행 및 은행지주들은 대부분 안정적 손실 흡수능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며 “한국과 일본의 갈등 및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심화, 국내경기 부진 등에 대비해 안정적 수준으로 자본비율을 유지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인터넷전문은행 및 신설 지주회사 등 자본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 등을 대상으로 자본 적정성 관리를 강화하고 자본확충 및 내부유보 확대 등 손실 흡수능력 강화를 지속적으로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정영채, NH투자증권의 옵티머스 펀드 조기수습 쉽지 않아
  2. 천종윤, 씨젠 진단키트 경쟁력 높여 코로나19 특수 장기화 기반 다지다
  3. 주호영, 윤희숙이 불 지핀 ‘전세 종말론’으로 민주당 임대차3법에 맞불
  4. 마이크론도 고성능 D램 양산 채비,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 경쟁 치열
  5.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 기술로 글로벌에서 수소경제 사업기회 늘어
  6. 아시아나항공 '국유화' 나와 뒤숭숭, 대우조선해양 감원 살펴보기도
  7. 종근당홀딩스, 자회사의 프로바이오틱스 생산량 늘어 매출호조 지속
  8. 은행 사모펀드 팔기 어려워진다,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국회 논의
  9. 유비케어 케이랩스, 스마트의료정책에 비대면진료 열리길 바라봐
  10. 대선 향해 서울 자주 찾는 원희룡, ‘제주도정 소홀' 비판 커져 난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