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반드시 성공한다”

강용규 기자
2019-07-22 10:53:49
0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성공을 자신했다.

권 부회장은 22일 중복을 맞아 300여명의 임원들에 삼계탕과 감사편지를 보내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그룹 창사 이래 가장 크고 중요한 일”이라며 “반드시 성공해야 하며 반드시 성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권오갑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반드시 성공한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권 부회장은 “이번 인수는 우리가 여력이 있어서가 아니라 우리의 생존을 위해, 나아가 한국 조선업의 공멸을 막기 위한 것”이라며 “산업은행도 이 점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인수비용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찾았고 물적분할을 통한 중간지주사 설립 형태의 인수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임원들에 미안함과 감사의 마음도 전했다.

권 부회장은 “그룹 최고경영자로서 여러분과 여러분 가정에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지 못해 진심으로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특히 2016년 시작된 급여 20% 반납을 통한 고통분담이 아직도 이어지고 있어 가족 여러분께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그룹은 10여년 동안 많은 동료들이 정든 회사를 떠나는 아픔을 겪기도 했고 토지, 건물, 주식 등 많은 자산을 매각하며 숱한 난관을 극복해왔다”며 “이 모든 것은 임원 여러분들의 헌신적 노력, 그리고 이해와 지원을 보내 준 가족 분들이 계셨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생각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조선업황의 부진을 이겨내가 위해 조금만 더 힘을 모아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권 부회장은 “그룹의 핵심사업인 조선업은 유휴인력이 아직도 1천여 명에 이르고 과도한 인건비 부담과 재료비 상승으로 원가경쟁력이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다”며 “노동조합의 파업과 통상임금 소송을 비롯한 각종 노동현안들도 우리를 힘들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선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조금씩만 더 힘을 모아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며 “이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책임이고 후대를 위한 사명이라 생각해 조금만 더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중공업, KSS해운에서 초대형 LPG운반선 1척 수주
  2. 한국조선해양 주식 매수의견 유지, "LNG추진선 수주의 경쟁력 확보"
  3. 현대중공업그룹, 차세대 함정 전기추진체계 기술 개발 추진
  4. 한국조선해양, 초대형컨테이너선과 LPG운반선 수주 늘릴 기회 잡아
  5. 해외언론 “독일 일본 초대형 컨테이너선 놓고 조선3사와 중국 경쟁”
  6. 법원, 대우조선해양 ‘분식회계’ 손해배상소송에서 소액주주 손 들어줘
  7. 고려아연 삼성디스플레이 등 11곳, 하청노동자 산재사망률 높아
  8. [Who Is ?]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부회장
  9. [오늘Who] 이동걸 KDB생명 매각 고전, 푸르덴셜생명 낙수효과 기대
  10.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4. 4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5. 5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