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글로벌 LNG운반선 발주 증가세의 최대 수혜

강용규 기자
2019-07-02 11:20:21
0
한국조선해양이 글로벌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발주 증가세에 가장 큰 수혜를 볼 것으로 전망됐다.

최광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일 “2019년 하반기부터 시작되는 LNG운반선 발주 증가세는 2020년 이후로도 계속될 것”이라며 “조선3사의 매출 대비 LNG운반선 수주비율은 비슷하겠지만 LNG운반선 수주척수는 한국조선해양이 가장 많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조선해양, 글로벌 LNG운반선 발주 증가세의 최대 수혜

▲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부회장.


조선사의 LNG운반선 건조척수를 결정하는 큰 요인 가운데 하나가 안벽의 길이다. 안벽은 선박이 조선소에 안전하게 접안해 건조작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구조물이다.

LNG운반선을 건조하기 위해서는 조선소 안벽에서 7~9개월 동안 주요 기자재와 부품을 설치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한국조선해양은 자회사 현대삼호중공업의 안벽 3.4km와 조선업 불황으로 문을 닫은 4도크, 5도크를 안벽으로 활용할 수 있어 모두 12km의 안벽을 보유하고 있다.

반면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은 안벽 길이가 각각 8km 정도다.

최 연구원은 한국조선해양이 조선 3사 가운데 가장 긴 안벽을 보유하고 있어 LNG운반선을 가장 많이 수주할 수 있다고 봤다.

이날 기준으로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5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해 삼성중공업의 10척, 대우조선해양의 6척보다 수주실적이 처진다.

최 연구원은 “조선 3사가 1년에 인도할 수 있는 LNG운반선 척수는 결국 비슷하다”며 “현대중공업은 현재 가장 수주가 적은 조선사이지만  올해 남은 기간 수주는 가장 많을 것”이라고 파악했다.

한국조선해양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4조1550억 원, 영업이익 120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와 비교해 매출은 7.9% 늘고 흑자전환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조선해양 주식 매수의견 유지, "조선업황 지나친 낙관은 경계"
  2. 대한해운, 브라질 발레 철광석 운송할 초대형 광석운반선 넘겨받아
  3.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4. 대림산업, 양호한 수주와 실적 바탕으로 기초체력 단단히 다져
  5. 현대건설, 올해 해외수주 확대 기대감은 여전히 유효
  6. [1월13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7. 삼성엔지니어링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실적과 수주 모두 증가 가능"
  8. [오늘Who] 이동걸 산업은행의 기업 매각 숨가빴다, 타이밍은 아쉬움
  9.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10.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2. 2 [Who Is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 3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대상자에게 이미 통보
  4. 4 바이오주 혼조, 신라젠 한올바이오파마 '급락' 프로스테믹스 '급등'
  5. 5 민갑룡 자치경찰제 도입작업 착착 진행, 경찰 내부 반발 달래기는 과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