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이와 경제협력이 조선산업에 수혜 줄지는 미지수"

강용규 기자
2019-06-28 10:20:50
0
사우디아라비아와 경제협력이 조선산업에도 수혜를 줄지는 아직 미지수라는 분석이 나왔다.

최진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8일 “한국 조선업계에서 사우디아라비이와 협력 강화에 따른 수주 기대감이 발생하고 있다”면서도 “수주 촉진효과가 있을지는 여전히 의문”이라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이와 경제협력이 조선산업에 수혜 줄지는 미지수"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아랍에미리트 움샤이프 해양유전 개발사업의 플랜트.


26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한국을 방문해 현대중공업그룹을 포함한 국내 기업들과 8개의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를 두고 최 연구원은 정유, 자동차, 로봇 등의 산업에는 호재가 되겠지만 조선산업까지 수혜를 입을지는 미지수라고 봤다.

최 연구원은 “최근 국내 조선업체들이 마르잔 프로젝트 1패키지와 4패키지 등 해양설비를 수주하지 못했고 상선 수주에서도 특별한 소식이 전해지고 있지는 않다”고 파악했다.

마르잔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의 해양유전 개발계획으로 현대중공업이 1, 2, 4패키지에 입찰했으나 30억 달러 규모의 1패키지와 15억 달러 규모의 4패키지를 미국 맥더못이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아직 10억 달러 규모의 2패키지를 수주할 준비를 하고 있다.

최 연구원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협력이 수주로 이어지려면 정부와 산업계의 추가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2.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3.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4. 대림산업, 양호한 수주와 실적 바탕으로 기초체력 단단히 다져
  5. 현대건설, 올해 해외수주 확대 기대감은 여전히 유효
  6. 삼성엔지니어링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실적과 수주 모두 증가 가능"
  7.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8.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9.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10.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2. 2 [Who Is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 3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대상자에게 이미 통보
  4. 4 바이오주 혼조, 신라젠 한올바이오파마 '급락' 프로스테믹스 '급등'
  5. 5 민갑룡 자치경찰제 도입작업 착착 진행, 경찰 내부 반발 달래기는 과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