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이사회 국제자산신탁 인수 결의, 손태승 "비은행 적극 확충"

감병근 기자
2019-06-24 11:15:47
0
우리금융지주가 국제자산신탁 인수를 눈앞에 두고 있다. 

우리금융지주는 21일 이사회에서 유재은 국제자산신탁 회장이 보유한 국제자산신탁 경영권 지분 65.74%를 인수하기로 결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우리금융 이사회 국제자산신탁 인수 결의, 손태승 "비은행 적극 확충"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우리금융지주는 경영권 지분 65.74% 가운데 우선 44.47%를 인수하고 나머지 21.27%는 약 3년 뒤 취득하기로 했다. 

금융지주회사법에 따르면 금융지주회사는 자회사의 지분을 발행주식수 기준으로 50% 이상 취득해야만 한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지주는 조만간 유 회장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때 우리은행이 이미 보유하고 있는 국제자산신탁 지분 6.54%도 함께 인수할 계획을 세웠다. 

우리금융지주는 부동산신탁사 인수가 4월 자산운용사 인수 성공에 이어 지주 출범 이후 두 번째 인수합병 성과로서 지주체제의 조기 정착과 함께 1등 종합금융그룹 목표 달성을 위한 비은행 확충 전략이 계획대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국제자산신탁은 2007년 부동산신탁업에 진출해 부산, 대구, 광주 등의 지점을 보유하고 있다.

관리형 토지신탁과 담보신탁 분야 강점을 토대로 2018년 기준 수탁고 23조6천억 원, 당기순이익 315억 원을 냈고 자기자본이익률(ROE)은 47%를 나타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국제자산신탁을 인수하면 우리금융그룹 부동산금융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면서 은행 등 그룹사와 함께 차별화된 종합 부동산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 캐피탈, 저축은행 및 증권사, 보험사 등 비은행부문 확충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종합금융그룹으로서 경쟁력 및 기업가치를 극대화시키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한금융 KB금융 하나금융 우리금융 주가 하락 브레이크도 소용없다
  2. 은성수 "중징계에 손태승 법적 대응은 우리금융 이사회가 판단할 문제"
  3. "우리금융지주 주가 상승 예상", 파생결합상품 손실 불확실성 곧 해소
  4. 우리금융, 과점주주와 연합해 푸르덴셜생명 놓고 KB금융과 다투나
  5. 우리금융지주, 권광석 우리은행장 임기를 1년으로 결정
  6. 금융위, 우리은행 하나은행 '파생상품 손실사태' 과태료 일부 감면
  7. [Who Is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8. [오늘Who] 손태승, 거취 불안해도 우리금융지주 컨트롤타워 길 간다
  9. 우리은행장 최종후보에 권광석, 현 새마을금고 신용공제사업 대표
  10. 신세계 현대백화점 CJ 실적 꺾여도 배당은 확대, 오너들도 반가운 일
TOP

인기기사

  1. 1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2. 2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3. 3 에너토크 비에이치아이 보성파워텍 주가 초반 급등, 원전 수출 수혜
  4. 4 정호영 너무 답답하다, 코로나19로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가동 지연
  5. 5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