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언론 “삼성 기업윤리 개선과 정부 재벌개혁 의지 모두 의문"

김용원 기자
2019-05-17 11:23:09
1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일어난 최근 일련의 사태를 볼 때 삼성의 기업윤리 개선 노력과 한국 정부의 재벌개혁 의지가 모두 불투명하다고 외국언론이 평가했다.

닛케이아시안리뷰는 17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태가 한국 최대 재벌기업인 삼성의 심장을 겨냥했다”며 “더 넓은 차원의 개입 증거를 찾기 위한 수사가 진행중”이라고 보도했다.
 
외국언론 “삼성 기업윤리 개선과 정부 재벌개혁 의지 모두 의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검찰은 16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와 관련한 증거인멸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조직과 주요 임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삼성전자가 그룹 차원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증거인멸을 주도했다는 정황을 파악한 데 따른 것이다.

닛케이아시안리뷰는 “재벌개혁에 목소리를 내는 단체들은 이번 분식회계 사태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배력을 높인 것과 관련있다는 주장도 내놓고 있다”고 바라봤다.

파이낸셜타임스도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태를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와 연관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부회장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으로 삼성그룹 내 지배력을 높이는 과정에서 삼성물산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기업가치를 높이려 했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삼성이 기업윤리를 개선하겠다는 약속을 여러 번 내놓았지만 최근 이어진 사태는 삼성이 여전히 변하지 않았다는 시각에 힘을 싣고 있다”고 바라봤다.

박근혜 게이트 사태가 일어난 뒤 삼성이 정경유착과 결별하고 의사결정 구조와 경영 방식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제로 크게 바뀐 것이 없다는 것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문재인 대통령이 내놓았던 재벌개혁과 관련한 약속에도 의문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초반부터 재벌개혁을 주요 기조로 내걸었음에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태와 관련한 파장이 커지고 있어 이런 약속이 무색해지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박상인 서울대 교수의 말을 인용해 “삼성의 최우선과제는 여전히 이재용 부회장의 순조로운 경영권 승계”라며 “기업윤리 측면에서 사실상 달라진 게 없다는 것이 분명하다”고 보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뉴욕 타임스스퀘어 외벽 전광판으로 LED 사이니지 공급
  2. [오늘Who] 강인엽, 삼성전자의 인텔 통신반도체 인수 추진할까
  3. 일본언론 "윤석열의 과제는 이재용과 삼성 수사에 정치적 압력 극복"
  4. 외국언론 "삼성전자, 8월 뉴욕에서 출시행사 열고 갤럭시노트10 공개"
  5. 인텔 반도체 기술력 떨어져, 삼성전자에 CPU 위탁생산 가능성 대두
  6. 중국 반도체 진출 차질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패권 20년 쥘 수도
  7.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메모리반도체 재고 급증해 업황회복 지연
  8. [Who Is ?] 문재인 대통령
  9. [오늘Who] 김기남, 삼성전자 반도체 설계와 위탁생산 '동거' 해결하나
  10. [Who Is ?] 현성철 삼성생명 대표이사 사장
TOP

인기기사

  1. 1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2. 2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3. 3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4. 4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1개

문통 | (116.121.50.12)   2019-05-17 12:19:38
삼성이 대햔민국 국격을 떨어뜨린다는걸 알아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