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언론 “삼성 기업윤리 개선과 정부 재벌개혁 의지 모두 의문"

김용원 기자
2019-05-17 11:23:09
1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일어난 최근 일련의 사태를 볼 때 삼성의 기업윤리 개선 노력과 한국 정부의 재벌개혁 의지가 모두 불투명하다고 외국언론이 평가했다.

닛케이아시안리뷰는 17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태가 한국 최대 재벌기업인 삼성의 심장을 겨냥했다”며 “더 넓은 차원의 개입 증거를 찾기 위한 수사가 진행중”이라고 보도했다.
 
외국언론 “삼성 기업윤리 개선과 정부 재벌개혁 의지 모두 의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검찰은 16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와 관련한 증거인멸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조직과 주요 임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삼성전자가 그룹 차원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증거인멸을 주도했다는 정황을 파악한 데 따른 것이다.

닛케이아시안리뷰는 “재벌개혁에 목소리를 내는 단체들은 이번 분식회계 사태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배력을 높인 것과 관련있다는 주장도 내놓고 있다”고 바라봤다.

파이낸셜타임스도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태를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와 연관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부회장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으로 삼성그룹 내 지배력을 높이는 과정에서 삼성물산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기업가치를 높이려 했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삼성이 기업윤리를 개선하겠다는 약속을 여러 번 내놓았지만 최근 이어진 사태는 삼성이 여전히 변하지 않았다는 시각에 힘을 싣고 있다”고 바라봤다.

박근혜 게이트 사태가 일어난 뒤 삼성이 정경유착과 결별하고 의사결정 구조와 경영 방식을 개선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제로 크게 바뀐 것이 없다는 것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문재인 대통령이 내놓았던 재벌개혁과 관련한 약속에도 의문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초반부터 재벌개혁을 주요 기조로 내걸었음에도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태와 관련한 파장이 커지고 있어 이런 약속이 무색해지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박상인 서울대 교수의 말을 인용해 “삼성의 최우선과제는 여전히 이재용 부회장의 순조로운 경영권 승계”라며 “기업윤리 측면에서 사실상 달라진 게 없다는 것이 분명하다”고 보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LG전자의 8K 거센 공세에 '소비자 판단'으로 돌리다
  2. 삼성전자 "8K TV 화질은 화질선명도만 아니라 다양한 요소 고려해야”
  3. LG전자 "삼성전자 8K QLED TV는 국제기준 미달해 8K 아니다"
  4. KT, 삼성전자 갤럭시폴드5G 두 번째 사전예약 18일부터 진행
  5.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성공 가능성 커, "애플 아이폰 출시 초기와 비슷"
  6. 증시 추석 뒤 개장 초반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동반약세
  7. 삼성전자 미국 고객 충성도 3위 올라 애플 제쳐, 현대차도 10위로 급등
  8. [Who Is ?] 문재인 대통령
  9. [Who Is ?]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10. 올해는 국감에 누가 불려 나갈까, 10대 건설사 CEO 긴장의 끈 못 놔
TOP

인기기사

  1. 1 김종갑, 한전공대 자금지원법 야당 동의 얻기 쉽지 않다
  2. 2 [Who Is ?]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회장
  3. 3 [오늘Who] CJ그룹 재무부담 커져, 이재현 '알토란' 가양동 부지 팔까
  4. 4 [Who Is ?]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5. 5 [오늘Who] 이성수, 한화디펜스 수출성과로 '매출 4조' 목표달성 자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1개

문통 | (116.121.50.12)   2019-05-17 12:19:38
삼성이 대햔민국 국격을 떨어뜨린다는걸 알아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