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와이파워, 건설기계 유압실린더를 인도로 공급확대 가능

홍지수 기자
2019-05-15 11:34:26
0
디와이파워가 중국 굴삭기시장 호조로 1분기 실적을 개선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15일 “디와이파워는 1분기 본사 매출과 영업이익 감소에도 전체 실적은 1년 전보다 좋아졌다”며 “중국 굴삭기시장 호황에 따라 중국 법인이 성장했기 때문”이라고 파악했다.
 
디와이파워, 건설기계 유압실린더를 인도로 공급확대 가능

▲ 김지현 디와이파워 대표이사 사장.


디와이파워는 굴삭기, 지게차 등 건설기계에 쓰이는 유압 실린더를 생산하는데 두산인프라코어, 현대건설기계, 캐터필러 등 대형 건설기계업체들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디와이파워는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001억 원, 영업이익 107억 원을 거뒀다. 2018년 1분기보다 매출은 4.3%, 영업이익은 7.7% 늘어났다.

특히 중국 법인 매출은 360억 원, 영업이익은 80억 원으로 1년 전보다 각각 20.8%, 22.2% 증가하면서 디와이파워 전체 실적을 이끌었다. 

중국 굴삭기 판매량은 1분기 6만9330대로 1년 전보다 24% 늘었는데 중국시장 비중이 높은 디와이파워가 수혜를 봤다.

이 연구원은 “중국 굴삭기시장이 고점(피크아웃)에 이르렀다는 우려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면서도 “디와이파워 유입 실린더는 대부분의 글로벌 대형업체에 납품되는 등 적정 이윤 확보가 기대되고 인도시장 등으로 확장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디와이파워는 2019년에 매출 4060억 원, 영업이익 40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5.2%, 영업이익은 11.1% 늘어나는 것이다. 

이 연구원은 디와이파워 목표주가를 2만1천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14일 디와이파워 주가는 1만4천 원에 장을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6월24일] 비즈니스피플 임원/전문직/경력직 채용정보
  2. 애경산업 목표주가 하향, 유통사의 물량통제로 2분기 실적 기대이하
  3. 김정은, 트럼프 친서 받고 “흥미로운 내용 심중히 검토하겠다”
  4. 10대 그룹 2년간 해외법인 100여개 증가, 중국 줄고 미국 늘어
  5. 작년 경상수지 흑자규모 확대, 중국 동남아에서 늘고 미국에서 줄어
  6.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드론용 수소연료전지로 두산 효자 된다
  7. 다음주 증시 전망, G20 정상회의와 미중 무역협상에 시선 집중
  8. [오늘Who] 조원태, 보잉 30대 구매로 저비용항공에 대한항공 맞대응
  9. [Who Is ?]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10. 최정우, 포스코 중국 생산법인 찾아 “현장이 경쟁력의 근간”
TOP

인기기사

  1. 1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2. 2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3. 3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4. 4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