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와이파워, 건설기계 유압실린더를 인도로 공급확대 가능

홍지수 기자
2019-05-15 11:34:26
0
디와이파워가 중국 굴삭기시장 호조로 1분기 실적을 개선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15일 “디와이파워는 1분기 본사 매출과 영업이익 감소에도 전체 실적은 1년 전보다 좋아졌다”며 “중국 굴삭기시장 호황에 따라 중국 법인이 성장했기 때문”이라고 파악했다.
 
디와이파워, 건설기계 유압실린더를 인도로 공급확대 가능

▲ 김지현 디와이파워 대표이사 사장.


디와이파워는 굴삭기, 지게차 등 건설기계에 쓰이는 유압 실린더를 생산하는데 두산인프라코어, 현대건설기계, 캐터필러 등 대형 건설기계업체들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디와이파워는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001억 원, 영업이익 107억 원을 거뒀다. 2018년 1분기보다 매출은 4.3%, 영업이익은 7.7% 늘어났다.

특히 중국 법인 매출은 360억 원, 영업이익은 80억 원으로 1년 전보다 각각 20.8%, 22.2% 증가하면서 디와이파워 전체 실적을 이끌었다. 

중국 굴삭기 판매량은 1분기 6만9330대로 1년 전보다 24% 늘었는데 중국시장 비중이 높은 디와이파워가 수혜를 봤다.

이 연구원은 “중국 굴삭기시장이 고점(피크아웃)에 이르렀다는 우려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면서도 “디와이파워 유입 실린더는 대부분의 글로벌 대형업체에 납품되는 등 적정 이윤 확보가 기대되고 인도시장 등으로 확장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디와이파워는 2019년에 매출 4060억 원, 영업이익 40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5.2%, 영업이익은 11.1% 늘어나는 것이다. 

이 연구원은 디와이파워 목표주가를 2만1천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14일 디와이파워 주가는 1만4천 원에 장을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세계푸드, 한국식 할랄 라면인 ‘대박라면’을 10월부터 중국수출
  2. 신세계인터내셔날 '비디비치' 클렌징 폼, 8개월간 400만 개 팔려
  3. "휠라코리아 주가 상승 가능", 중국 스포츠산업 부양책의 수혜
  4. CJCGV 목표주가 낮아져, "국내외 박스오피스 매출 증가세 둔화"
  5. 현대건설기계, 품질 경쟁력 강화 위해 용인에 ‘신뢰성센터’ 착공
  6. LGCNS, YBM과 인공지능 기반 외국어 교육서비스 개발 추진
  7. CJ헬스케어,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을 인도네시아에 수출
  8. [오늘Who] 박양우가 중국 판호 발급재개 물꼬 틀까, 게임사 시선몰려  
  9. [Who Is ?]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 사장
  10.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재무부담 감수하고 대형 올레드 공격투자
TOP

인기기사

  1. 1 김종갑, 한전공대 자금지원법 야당 동의 얻기 쉽지 않다
  2. 2 [Who Is ?]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회장
  3. 3 [오늘Who] CJ그룹 재무부담 커져, 이재현 '알토란' 가양동 부지 팔까
  4. 4 [Who Is ?]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5. 5 [오늘Who] 이성수, 한화디펜스 수출성과로 '매출 4조' 목표달성 자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