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대표에 김진설, 이병화와 각자대표체제 꾸려

홍지수 기자
2019-03-28 18:55:07
0
두산건설 새 각자대표이사에 김진설 관리본부장이 올랐다. 

두산건설은 김진설 관리본부장이 새 각자대표에 선임됐다고 28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두산건설 대표에 김진설, 이병화와 각자대표체제 꾸려

이병화 두산건설 대표이사 사장.


두산그룹은 재무부문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주요 계열사를 사업 담당과 재무 담당의 각자대표체제로 나눠 운영하고 있다.

김진설 대표는 앞으로 재무부문을 맡아 두산건설을 이끌게 된다. 

두산건설은 이번 인사로 이병화, 곽승환 각자대표체제에서 이병화, 김진설 각자대표체제로 변경됐다. 

28일 열린 두산건설 제43기 정기 주주총회에서는 김진설 대표의 사내이사 신규선임을 비롯한 모든 안건이 승인됐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G유플러스, 농촌 노년층 위한 전용 전화기와 공기청정기 보급
  2. CJCGV, 국내 영화사업은 성숙기여서 해외사업에 실적 달려
  3. 교보생명, 스타트업과 협업성과 알리는 '데모데이' 열어
  4. 미래에셋대우 자산관리 총괄에 이상걸, 경영지원부문대표에 민경부
  5. 예금보험공사 저축은행 경영워크숍 열어, 위성백 "위험관리 힘써야"
  6. 한국전력, 자체 에너지관리시스템으로 베트남에서 에너지효율화 협력
  7. 정지석, 코스콤 취임 2돌 맞아 “데이터 기반 자산관리 플랫폼에 집중”
  8. [Who Is ?] 이병화 두산건설 대표이사 사장
  9. [오늘Who]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파격적 인사로 리테일금융도 잡는다
  10. [Who Is ?]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 힘들 수도"
  2. 2 [Who Is ?] 구자균 LS산전 대표이사 회장
  3. 3 이재현 경영효율화 칼 빼들어, CJ그룹 임원들 연말인사 초긴장
  4. 4 '구광모시대' 공격적인 LG그룹, 법무라인에 힘 더 실린다
  5. 5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인수시너지 위해 범현대가와 협력할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