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폴드로 기술력 증명, 스마트폰 수익성에는 부담

김용원 기자
2019-02-26 11:10:24
0
삼성전자가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출시로 기술력을 증명했지만 연구개발비 부담이 커 스마트폰사업 수익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외국언론이 분석했다.

증권분석지 시킹알파는 26일 "삼성전자 갤럭시폴드는 스마트폰 기술 발전의 방향성을 주도하고 있다"며 "하지만 실적에는 단기적으로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바라봤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로 기술력 증명, 스마트폰 수익성에는 부담

▲ 삼성전자의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삼성전자가 접는 스마트폰에 들이는 연구개발비 부담이 커 당분간 스마트폰사업 수익성에 타격을 입힐 수도 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IM부문의 매출은 2014년부터 정체상태를 보이고 있으며 영업이익률도 장기간 10% 안팎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시킹알파는 "갤럭시폴드의 판매가격은 1980달러부터로 비싸 수요 확보에 약점이 될 것"이라며 "당분간 매출 증가에 기여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바라봤다.

삼성전자 IM부문의 올해 영업이익률도 갤럭시폴드의 연구개발비 부담 등에 영향을 받아 올해는 한 자릿수 중반대 수준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CNN비즈니스는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를 내놓은 주요 목적은 판매 확대를 통한 실적 개선과 거리가 멀다고 바라봤다.

삼성전자가 애플 등 경쟁사보다 앞선 기술력을 증명해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효과를 노려 접는 스마트폰을 출시했다는 것이다.

CNN비즈니스는 "갤럭시폴드는 배터리 수명과 제한된 화면 크기 등으로 단점을 안고 있을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삼성전자의 브랜드 유명세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효과적"이라고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실제로 대중화할 수 있는 접는 스마트폰을 출시하기까지 여러 번의 시행착오를 겪을 것으로 전망됐다.

CNN비즈니스는 "갤럭시폴드는 아직 가격 대비 활용성과 가치를 보여주는 제품보다 상징적 제품에 가깝다"며 "하지만 삼성전자에 소비자들의 눈길을 끄는 데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뉴욕 타임스스퀘어 외벽 전광판으로 LED 사이니지 공급
  2. [오늘Who] 강인엽, 삼성전자의 인텔 통신반도체 인수 추진할까
  3. 일본언론 "윤석열의 과제는 이재용과 삼성 수사에 정치적 압력 극복"
  4. 외국언론 "삼성전자, 8월 뉴욕에서 출시행사 열고 갤럭시노트10 공개"
  5. 인텔 반도체 기술력 떨어져, 삼성전자에 CPU 위탁생산 가능성 대두
  6. 중국 반도체 진출 차질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패권 20년 쥘 수도
  7.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메모리반도체 재고 급증해 업황회복 지연
  8. [오늘Who] 김기남, 삼성전자 반도체 설계와 위탁생산 '동거' 해결하나
  9. [Who Is ?]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
  10. 권봉석, LG전자 초저가 스마트폰으로 인도 공략해 위상회복 노려
TOP

인기기사

  1. 1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2. 2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3. 3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4. 4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