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승범, 삼일제약 최대주주에 오르며 3세 경영 본격화

이승용 기자
2018-07-20 17:36:04
0
허승범 삼일제약 대표이사 부회장이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삼일제약 최대주주에 오르며 3세 경영 시대를 본격화했다.

허 부회장은 삼일제약 창업주인 고 허용 명예회장의 손자이자 허강 회장의 장남이다.
 
허승범, 삼일제약 최대주주에 오르며 3세 경영 본격화

▲ 허승범 삼일제약 대표이사 부회장.


삼일제약은 20일 주주배정 유상증자결과 최대주주가 허강 회장에서 허승범 부회장으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삼일제약은 이날 100만 주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했는데 허 부회장은 유상증자에 참여해 10만 주를 추가로 확보하며 총 72만 8758주를 보유하게 됐다.

허 부회장의 삼일제약 지분율은 11.33%에서 11.21%로 소폭 줄었지만 허강 회장이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않으면서 지분율이 11.76%에서 9.95%로 낮아져 2대 주주로 내려왔다.

허 부회장 등 특수관계인 8명이 보유한 지분은 42.43%에서 38.37%로 낮아졌다.

삼일제약이 유상증자에 나선 것은 2000년 이후 처음으로 유상증자로 확보한 165억 원 가운데 146억 원을 베트남 공장 설립에 투자한다.

삼일제약 베트남 공장은 점안제 등 안과제품을 생산한다. 7500㎡ 규모로 설립되며 2021년 말 완공된다.

삼일제약의 베트남 진출은 허 부회장이 이끌고 있다.

허 부회장은 1981년생으로 미국 트리니티대학을 졸업한 뒤 삼일제약에서 경영전략실 등을 거치며 경영 수업을 받았다. 2013년 3월 대표이사 부사장에 올라섰고 1년6개월 만인 2014년 9월 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일제약은 '브루펜' '티어실원스' 등으로 알려진 제약회사로 현재 허 부회장과 허 회장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허 부회장이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최대주주로 올라서면서 삼일제약의 3세 경영이 한층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CJ제일제당, 겨울 성수기 맞아 ‘베트남 쌀국수’와 ‘사천 마라탕면’ 내놔
  2. 박찬구, 금호석유화학의 아시아나항공 보유지분 어떻게 할까
  3. 웅진 주가 5%대 하락, 회생채권 출자전환 위한 유상증자 추진
  4. JW중외제약 베트남에 '유비팜JSC' 출범, 이경하 "투자 아끼지 않겠다"
  5. KB증권, 투자전문가 초청해 베트남 투자전략 세미나 19일 열어
  6. KEB하나은행, 베트남 국영상업은행 BIDV 지분 인수 마쳐
  7. 에이치엘비, 엘리바 합병 위한 1879억 유상증자대금 납입 마쳐
  8. [오늘Who] 임병용, GS건설 풍부한 현금으로 자본투자한 결실 기다려
  9. [Who Is ?]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이사 사장
  10. 허창수가 GS건설 앞세워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할지 '오리무중'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김준, LG화학의 소송 공세에 SK이노베이션 대응방안 있나
  2. 2 정의선, 현대기아차 중형SUV 판매 반등 위해 하이브리드 카드 만지작
  3. 3 삼성디스플레이, 접는 디스플레이 품질 입증해 생산 늘리기 속도낸다
  4. 4 서울 2호선 강남역 진흥종합상가에서 불, 시민과 소방관 10여 명 부상
  5. 5 [Who Is ?] 이문환 BC카드 대표이사 사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