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Who Is?

허승범, 삼일제약 최대주주에 오르며 3세 경영 본격화

이승용 기자
2018-07-20   /  17:36:04
허승범 삼일제약 대표이사 부회장이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삼일제약 최대주주에 오르며 3세 경영 시대를 본격화했다.

허 부회장은 삼일제약 창업주인 고 허용 명예회장의 손자이자 허강 회장의 장남이다.
 
허승범, 삼일제약 최대주주에 오르며 3세 경영 본격화

▲ 허승범 삼일제약 대표이사 부회장.


삼일제약은 20일 주주배정 유상증자결과 최대주주가 허강 회장에서 허승범 부회장으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삼일제약은 이날 100만 주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했는데 허 부회장은 유상증자에 참여해 10만 주를 추가로 확보하며 총 72만 8758주를 보유하게 됐다.

허 부회장의 삼일제약 지분율은 11.33%에서 11.21%로 소폭 줄었지만 허강 회장이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않으면서 지분율이 11.76%에서 9.95%로 낮아져 2대 주주로 내려왔다.

허 부회장 등 특수관계인 8명이 보유한 지분은 42.43%에서 38.37%로 낮아졌다.

삼일제약이 유상증자에 나선 것은 2000년 이후 처음으로 유상증자로 확보한 165억 원 가운데 146억 원을 베트남 공장 설립에 투자한다.

삼일제약 베트남 공장은 점안제 등 안과제품을 생산한다. 7500㎡ 규모로 설립되며 2021년 말 완공된다.

삼일제약의 베트남 진출은 허 부회장이 이끌고 있다.

허 부회장은 1981년생으로 미국 트리니티대학을 졸업한 뒤 삼일제약에서 경영전략실 등을 거치며 경영 수업을 받았다. 2013년 3월 대표이사 부사장에 올라섰고 1년6개월 만인 2014년 9월 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일제약은 '브루펜' '티어실원스' 등으로 알려진 제약회사로 현재 허 부회장과 허 회장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허 부회장이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최대주주로 올라서면서 삼일제약의 3세 경영이 한층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이 기사는 꼭!

  1. 종근당홀딩스, 자회사의 프로바이오틱스 생산량 늘어 매출호조 지속
  2. 은행 사모펀드 팔기 어려워진다,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국회 논의
  3. 유비케어 케이랩스, 스마트의료정책에 비대면진료 열리길 바라봐
  4. 한진칼, 진에어 한진 유상증자에 참여할 800억 규모 어떻게 마련할까
  5. [오늘Who] 이광국, 현대차 팰리세이드 앞세워 중국에서 명예회복 별러
  6. 삼성증권, 카카오게임즈 상장주관 맡아 젊은층 고객유치 기대 품어
  7. JYP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상향, “온라인 중심 K팝 주도권 경쟁 우위"
  8. [오늘Who] 정몽규 궁지에, 아시아나항공 놓고 정부를 적으로 돌리나
  9. 삼성중공업 목표주가 낮아져, “취약한 수익구조 체질개선 시급"
  10. 전대진, 금호타이어 안정적 공장운영 위해 새 협력업체 찾기 발등의 불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