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쌍용차 한국GM 해외판매 힘입어 11월 판매량 증가, 르노코리아는 감소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2022-12-01  16:11:45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쌍용자동차와 한국GM이 11월  판매량이 모두 늘었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내수 부진에 따라 11월 전체 판매량이 감소했다.

◆ 쌍용차, 11월 내수 수출 동반 호조

쌍용차는 11월 국내에서 6421대, 해외에서 4801대 등 모두 1만11222대 완성차를 팔았다고 1일 밝혔다. 
 
쌍용차 한국GM 해외판매 힘입어 11월 판매량 증가, 르노코리아는 감소

▲ 쌍용차가 11월에도 토레스 판매에 힘입어 전체 판매량 증가세를 이어갔다.


2021년 11월보다 국내판매는 2.3%, 해외판매는 92.0% 늘었다. 전체 판매량은 1년 전보다 28.3% 증가했다. 

내수 판매를 살펴보면 토레스는 11월 국내에서 3677대가 팔렸다.

렉스턴 스포츠는 1528대, 티볼리는 530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11월보다 렉스턴 스포츠는 51.6%, 티볼리는 71.3% 줄었다.

렉스턴은 360대, 코란도는 326대가 팔렸다. 렉스턴은 23.1%, 코란도는 59.4% 감소했다.

해외 판매에서는 렉스턴 스포츠가 1298대, 코란도가 1824대 판매됐다. 1년 전보다 판매량이 123.4%, 124.6% 각각 늘었다.

티볼리는 638대, 렉스턴은 836대가 수출됐다. 지난해 11월보다 티볼리는 12.8% 줄었고, 렉스턴은 141.6% 증가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부품 수급 제약으로 인해 10월 대비 판매량이 감소했지만 토레스 내수 시장 판매 증가와 함께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 등 판매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부품 협력사와의 긴밀한 부품 공급 협력과 안정적인 생산체제 구축 등을 통해 판매물량을 더욱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 르노코리아, 11월 수출 소폭 늘어 내수 부진 못막아

르노코리아자동차는 11월 국내와 해외에서 자동차를 각각 5553대, 1만1780대 판매했다. 지난해 11월보다 국내판매는 9.4% 줄었고, 해외판매는 0.3% 늘었다.
 
쌍용차 한국GM 해외판매 힘입어 11월 판매량 증가, 르노코리아는 감소

▲ 르노코리아 자동차가 XM3 하이브리드 모델(사진)을 11월 한 달 동안 707대 판매했지만 전체 판매량은 감소했다. 


전체 판매량은 1년 전보다 3.0% 감소한 1만7333대로 집계됐다.

국내 판매에서는 QM6가 11월 2665대 팔려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LPG인 QM6 LPe 모델이 QM6 전체 판매의 약 65%인 1725대를 차지했다. 

QM6 판매량은 지난해 11월보다 28.9% 줄었다. 

XM3는 2382대가 팔렸다. 하이브리드모델인 ‘XM3 E-TECH’는 707대가 팔렸다. SM6는 405대가 팔렸다. 1년 전과 비교해 XM3는 44.8% 증가했고, SM6는 6.5% 줄었다.

15인승 버스 르노 마스터는 101대가 국내에서 팔려 1년 전보다 판매량이 56.3% 감소했다.

해외판매에서는 XM3가 9432대 팔려 지난해 11월보다 판매량이 4.6% 줄었다. 

QM6는 11월 해외에서 2338대가 팔렸다. 지난해 11월보다 판매량이 28.6% 증가했다.

◆ 한국GM, 11월 트레일블레이저 해외 판매 호조에 전체 판매량 늘어

한국GM은 11월 내수 2057대, 수출 2만803대 등 모두 2만2860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 2021년 11월보다 내수판매는 21.4% 줄었고, 수출은 115.4% 증가했다.
 
쌍용차 한국GM 해외판매 힘입어 11월 판매량 증가, 르노코리아는 감소

▲ 한국GM이 트레일블레이저(사진) 수출 호조에 힘입어 11월 전체 판매량 증가세를 지속했다.


내수와 수출을 합친 전체 판매는 86.2% 증가했다.

내수 판매에서 레저용차량(RV)을 보면 트레일블레이저가 11월 758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지난해 11월보다 판매량이 20.7% 늘었다.

올해 4월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한 볼트EUV(전기 스포츠유틸리티 차량)는 47대, 트래버스는 208대가 판매됐다. 트래버스는 1년 전보다 판매량이 34.6% 줄었다.

타호는 18대, 5월 본격 판매를 시작한 이쿼녹스는 106대가 판매됐다.

상용차에서는 콜로라도가 193대 팔려 1년 전보다 판매량이 227.1% 증가했다.

승용차 부문에서 스파크는 619대, 말리부는 69대가 팔렸다. 1년 전보다 스파크는 44.7%, 말리부는 78.8% 줄었다.

볼트EV는 39대가 국내에서 판매됐다.

수출에서는 11월 트레일블레이저가 형제 차종인 뷰익 앙코르GX와 합쳐 모두 2만803대가 판매되며 전체 수출 실적을 이끌었다.

트레일블레이저를 포함한 레저용차량(RV)은 11월에 2만803대가 수출돼 1년 전보다 판매량이 128.2% 늘었다.

경승용차와 중대형승용차는 한 대도 수출되지 않았다.

카를로스 미네르트 한국GM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트레일블레이저가 10월 국내 승용차 수출 1위에 오르는 등 국내외 고객들로부터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다”며 “트래버스, 타호 등 쉐보레의 인기 차종에 대한 파격적 프로모션을 통해 연말,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풍성한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은파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