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올라, 금리인상 속도조절 기대감 커져

정희경 기자 huiky@businesspost.co.kr 2022-11-24  09:12:31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미국 뉴욕증시 3대 주요 지수가 모두 상승 마감했다.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이 공개되면서 금리인상 속도조절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파악된다.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올라, 금리인상 속도조절 기대감 커져

▲ 미국 현지시각으로 23일 뉴욕증시 3대 주요 지수가 모두 상승 마감했다. 사진은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근무하는 트레이더들의 모습. <연합뉴스> 


미국 현지시각으로 23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직전 거래일보다 95.96포인트(0.28%) 오른 3만4194.06에 장을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 대비 23.68포인트(0.59%) 오른 4027.2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전날보다 110.91포인트(0.99%) 오른 1만1285.32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전날에 이어 2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이날 연방준비제도(Fed, 연준)는 앞서 1~2일 열린 FOMC의 의사록을 공개했다. 

11월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일부 연준 의원들은 목표를 달성하는 데 필요한 최종 금리가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다소 더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으며 가까운 시기에 기준금리 인상속도를 늦추는 데 동의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번 11월 FOMC 의사록은 11월 FOMC 당시 파월 의장이 언급했던 내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일단 11월 의사록에서는 대다수의 위원들이 금리인상 속도조절에 동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 연구원은 이어 “11월 FOMC 이후에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서프라이즈가 일어났던 만큼 연준 내부적으로 인플레이션에 대한 시각 변화가 일어났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12월 FOMC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이에 금리인상 속도조절 기대감이 부각되면서 위험선호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 주가흐름을 살펴보면 경기소비재(1.3%), 통신(1.2%), 유틸리티(1.0%) 업종 주가의 상승폭이 가장 컸으며 부동산(0.1%), 필수소비재(0.3%) 업종 주가는 상대적으로 적게 상승했다. 

이날 에너지(-1.2%) 업종만이 약세를 나타냈다.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선 시행을 앞두고 원유 가격이 하락한 영향이다. 정희경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