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일본언론 “한일 정상회담은 신뢰회복 기회, 강제징용 문제 진정성 보여야”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2022-11-16  09:43:19
확대 축소
일본언론 “한일 정상회담은 신뢰회복 기회, 강제징용 문제 진정성 보여야”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1월13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회담은 한국과 일본 양국의 외교관계에서 서로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기회라는 일본언론의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한 대응에 진정성을 보여야 할 것이라는 권고가 이어졌다.

16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 정상은 13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하며 국제 정세 안정화를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는 데 일치한 의견을 보였다.

마이니치는 논평을 통해 “이번 정상회담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디딤돌에 해당한다”며 “상호 신뢰를 기반으로 관계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북한 문제에 공동 대응을 넘어 중국과 러시아를 중심으로 커지고 있는 지정학적 리스크에도 한국과 일본의 공조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세계 정세가 불안해지며 주요 산업 공급망 등 경제 분야에도 영향이 예상되는 만큼 양국이 경제 안보를 지키기 위해 다방면으로 협력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마이니치는 “한국과 미국, 일본의 협력은 그동안 한일관계 악화로 차질을 빚어 왔다”며 “그러나 최근의 상황 변화는 두 국가의 동맹 강화 필요성을 높이고 있다”고 바라봤다.

그러나 한국과 일본이 실질적으로 관계를 회복하려면 윤석열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한 대응에 진정성을 보여야 할 것이라는 권고가 나왔다.

한국 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을 위해 일부 일본기업의 한국 자산 강제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정부가 이를 방지할 수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마이니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며 “일본 정부도 적극적으로 공조해 윤석열 정부의 대응 조치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보도했다.

사실상 강제징용 문제가 일본에서 원하는 방향으로 해결되지 않으면 한일관계 개선에 큰 걸림돌로 남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마이니치는 한일관계가 외교관계 정상화 이후 최악의 국면으로 치달은 이유가 강제징용 문제에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근본적 원인을 해결해야 한국과 일본 양국이 신뢰를 쌓고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해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본 닛케이아시아는 “한국과 일본은 모두 미국의 중요한 동맹국이지만 식민지 시대부터 이어져 온 역사적 문제로 여러 마찰을 겪어 왔다”며 “한국 시민단체의 강한 반발과 윤석열 대통령의 낮은 지지율이 여전히 문제 해결에 큰 걸림돌로 남아 있다”고 바라봤다. 김용원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