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WSJ “한국, 미국 통해 우크라에 포탄 제공” 국방부 “미국이 최종사용자”

임도영 기자 doyoung@businesspost.co.kr 2022-11-11  12:01:29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우리 정부가 미국 정부와 비밀 합의를 통해 우크라이나군을 위해 포탄을 제공한다는 외신 보도가 처음으로 나왔다.

국방부는 이에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미국을 최종 사용자로 함으로써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정부 방침에 변함은 없다고 해명했다.
 
WSJ “한국, 미국 통해 우크라에 포탄 제공” 국방부 “미국이 최종사용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이 3일 미국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방문해 전략폭격기 B-1B와 B-52를 시찰하고 있다. <국방부>


월스트리트저널은 10일 비밀 합의에 관해 잘 아는 미국 관리를 인용해 미국이 한국으로부터 155밀리미터 포탄 10만 발을 구매한 뒤 우크라이나에 전달할 계획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11월 초 미국을 방문한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을 만나 이러한 포탄 제공을 진행하는 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했다. 이 장관은 3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제54차 한미안보협의회의(SCM)에서 오스틴 장관과 안보 현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 신문은 155밀리미터 포탄 10만 발이 우크라이나 포병부대가 최소 수 주 동안 집중적 전투를 치르기에 충분한 양이라고 설명했다.

8월 기준 미국의 155밀리미터 포탄 재고는 미국 국방부가 우려할 수준까지 떨어졌으며 이번 포탄 제공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한반도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한국의 군사 준비태세를 약화시킬 정도는 아니라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또 한국 정부가 미국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포탄을 보내게 되면 미국을 도우면서도 우크라이나에 살상용 군사적 지원을 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지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10월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제공하면 러시아와 관계가 틀어질 수 있다고 엄포를 놓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대해 인도적, 평화적으로 국제사회와 연계해서 해왔고 살상무기라든가 이런 것은 공급한 사실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국방부는 이날 보도와 관련해 입장문을 내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정부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며 “미국을 최종 사용자로 한다는 전제 아래 미국 내 부족해진 탄약 재고를 보충하기 위해 미국과 우리 업체 사이 탄약 수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도영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