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SK텔레콤 SK스퀘어 주가 상승 가능, "인적분할로 기업가치 재평가"

나병현 기자
2021-11-29   /  08:20:01
SK텔레콤과 SK스퀘어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SK텔레콤은 존속법인 SK텔레콤과 신설법인 SK스퀘어로 인적분할돼 그동안 극도로 저평가됐던 상태를 벗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SK텔레콤 SK스퀘어 주가 상승 가능, "인적분할로 기업가치 재평가"

▲ 박정호 SK스퀘어 대표이사 부회장 겸 SK텔레콤 부회장.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9일 SK텔레콤과 SK스퀘어의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분할 전 SK텔레콤은 10월26일 30만9500원에 거래가 정지됐다.

SK텔레콤은 통신분야를 맡는 SK텔레콤과 SK하이닉스·11번가·원스토어 등 정보통신기술(ICT) 자회사를 거느린 신설법인 SK스퀘어로 인적분할해 29일부터 주식거래가 재개된다.

분할비율은 약 0.61(SK텔레콤) 대 0.39(SK스퀘어)이며 주주는 기존 지분율대로 두 종목을 모두 받는다. SK텔레콤은 액면가를 기존 500원에서 100원으로 낮춰 주식 수도 5배로 늘어난다.

SK텔레콤과 SK스퀘어의 시초가는 기존 SK텔레콤 거래정지 직전 종가(30만9500원)의 20%인 6만1900원을 기준으로 개장 전 50~200% 사이에서 결정된다.

신설법인 SK텔레콤은 연환산 배당수익률이 5.3%로 예상돼 배당 매력도도 높은 것으로 판단됐다. 이동통신업계 1위 기업으로서 2022년까지 5G 보급이 가속화돼 이익창출능력도 양호할 것으로 전망됐다.

다소 아쉬운 성장성은 구동사업과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SK스퀘어는 거래정지 직전 기준, 약 8조7500억 원의 시가총액으로 평가되는데 이는 SK하이닉스 지분 17조 원, 플랫폼 자회사 가치 7조3천억 원 대비 64%가량 할인된 저평가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2022년 원스토어와 SK쉴더스, 2023년 11번가와 웨이브, 2025년 티맵모빌리티 등 플랫폼 자회사들이 순차적으로 상장하는 과정에서 SK스퀘어 기업가치는 계단식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연구원은 SK스퀘어의 목표 시가총액은 15조7천억 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주당 가격 11만1천 원이다.

김 연구원은 “네이버와 카카오로 크게 구분돼 나눠졌던 플랫폼 투자대상에 쇼핑,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모빌리티, 앱마켓으로 무장한 SK스퀘어가 매력적 대안으로 급부상할 가능성이 있다”며 “SK와 합병은 아직 물리적으로 가능성이 매우 낮은 시점이다”고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이 기사는 꼭!

  1. 미국 중국 러시아 대결구도 심화, 문재인의 꿈 종전선언 멀어지나
  2. 해운업계 공정위 담합 결정에 소송 태세, 고려해운 제재 완화 기대
  3. LG에너지솔루션 청약 뒤 주목받는 2차전지 관련주, 어떤 종목 오를까
  4. 계룡건설 대전 야구장 수주 성큼, 이승찬 대 이어 랜드마크 짓는다
  5. 카카오페이 주가 바닥 지났나, 대표 내정자 신원근 시장 반응에 '촉각'
  6. 남동발전 덕적 해상풍력사업 재신청 준비, 김회천 논란 이어져 긴장
  7. 대우조선해양 LNG선으로 버텨, 이성근 미래경쟁력 확보에는 비상등
  8. 삼성전자 스마트폰 새 폼팩터 선보일까, 삼성디스플레이 신기술 눈길
  9. 이뮨메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3상 도전, 안병옥 코스닥 상장 길 평탄
  10. 반도체 파운드리에 공급과잉 그림자, 삼성전자 대응책 마련 시급

이 기사의 댓글 0개